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박서준, 유재명 시한부 소식에 복수 의지 ‘활활’

금토드라마홈페이지 2020-03-14 08:19
‘이태원 클라쓰’ 박서준, 유재명 시한부 소식에 복수 의지 ‘활활’
‘이태원 클라쓰’ 박서준과 유재명의 승부가 막판 라운드를 향해 가고 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지난 13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연출 김성윤, 극본 조광진, 제작 쇼박스·지음, 원작 다음웹툰 ‘이태원 클라쓰’) 13회에서는 4년이라는 세월이 흘러 이태원 단밤포차에서 주식회사 I.C로 눈부신 성장을 이룬 박새로이(박서준 분)와 단밤즈의 모습이 그려졌다. 여전히 장가는 요식업계 1위를 차지하고 있었고, 그 뒤를 맹추격하던 박새로이는 장대희(유재명 분) 회장의 시한부 소식에 다시금 복수의 의지를 다졌다.

이날 방송에서 마현이(이주영 분)는 ‘최강포차’ 우승을 거머쥐었다. 그녀가 트랜스젠더라는 사실을 밝힌 장근수(김동희 분)의 비겁한 꼼수는 통하지 않았다. 이를 알고 찾아온 조이서(김다미 분)가 그의 뺨을 때리고 분노했지만, 장근수는 “난 못 멈춰, 이서야. 내가 참을 수 없이 좋아해”라고 고백하며 걷잡을 수 없이 커져 버린 욕망을 드러냈다. 김순례(김미경 분)는 약속대로 단밤과 투자를 계약, 박새로이는 다시 단밤의 100억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업계 1위를 차지하기 위해 장가를 제치고 세계까지 ‘씹어 먹겠다’는 박새로이의 부푼 다짐이 심박수를 높였다.

그리고 4년의 세월이 흘렀다. 주식회사 I.C의 CEO로 거듭난 박새로이부터 조이서, 최승권(류경수 분), 마현이까지 단밤 청춘들의 변화와 성장은 눈부시게 빛났다. 하지만 여전히 1위는 장가그룹의 차지, I.C는 그 뒤를 바짝 뒤쫓고 있었다. 한편, 해외 지사에서 돌아온 장근수는 다시 장가의 일들을 이끌어갔다. 장회장이 직접 꼽은 후계자답게 그의 활약은 대단했다. 그가 장가그룹을 이어받을 날도 머지않은 듯했다. 장회장이 건강이 악화되기 시작한 것. 장회장은 장근수에게 “언젠가 덤벼 올 게다, 긴장해”라고 당부하며 박새로이와 I.C를 향한 견제를 늦추지 않았다.

결국 기운을 잃고 쓰러진 장회장은 췌장암 선고를 받게 됐다. 더 이상 손도 쓸 수 없는 상황, 그에게 남은 시간은 고작 6개월 남짓이었다. 장회장의 소식에 출소 이후 자취를 감춘 장근원(안보현 분)이 돌아왔다. 아버지에 대한 걱정보다 장가의 위기와 후계 선정에 신경을 곤두세우는 장근수의 태도에 두 형제는 또다시 갈등을 빚었다. “똑같이 만들어 놓으셨네요, 아버지랑”이라는 장근원의 말속엔 뼈가 있었다. 이어 그는 “아버지의 그 소중한 장가, 지켜드리겠습니다”라는 의미심장한 말과 함께 병실을 떠나며 이후 행보에 궁금증을 더했다.

방송 말미, 배고팠던 어린 시절을 떠올린 장회장은 “빌어먹고, 고개 숙이고, 배신하고, 내치고, 빼앗고, 짓밟으면서. 내 인생을 갈아 넣어서… 이 장가, 내가 이뤘어!”라며 광기 어린 웃음을 지었다. 이제껏 누구보다 치열하게 살아왔지만, 지금은 생의 끝자락에서 허무와 회의를 느끼는 그의 눈빛과 목소리에는 애잔함이 묻어나 시청자들의 뇌리에 강렬하게 내리꽂혔다.

이어 박새로이에게서 전화가 걸려 왔다. 이호진(이다윗 분)을 통해 그의 시한부 소식을 듣게 된 박새로이는 “저는 당신이 이렇게 쉽게 가면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라며 “당신은 나한테 벌 받아야지. 아직 죽지 마”라고 차갑게 말했다. 이어 장회장은 ‘내가 살기를 바라는 유일한 사람이 네 놈이라니’라는 내레이션과 함께 “네 놈은 내 마지막 여흥이 될 게야”라고 선전포고했다. 소름 끼치는 ‘역대급’ 엔딩을 장식하며 마지막 승부를 예고한 두 사람의 눈빛이 교차하며 긴장감은 최고조로 치달았다.

이날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아니 성공하고 나니까 왜 다들 촌스러워졌냐고ㅋㅋㅋ”, “마현이 머리 스타일 무슨 일...”, “유재명 연기 대단하다”, “내일부터 새로이서 꽁냥꽁냥 시작되나”, “근수는 더 맞아야 해. 이서가 때릴 때 사이다였음”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태원 클라쓰’ 14회는 오늘(14일) 밤 10시 50분 JTBC에서 방송된다.


iMBC 김혜영 | JTBC 화면캡처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