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밀어내고 싶은 부모 VS 빌붙는 자식들 케미 돋보이는 포스터 공개

주말드라마홈페이지 2020-03-05 09:35
'한 번 다녀왔습니다' 밀어내고 싶은 부모 VS 빌붙는 자식들 케미 돋보이는 포스터 공개
‘한 번 다녀왔습니다’가 보기만 해도 웃음을 자아내는 송가(家)네 포스터 2종을 공개해 첫 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오는 3월 28일(토) 저녁 7시 55분 첫 방송될 KBS 2TV 새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극본 양희승, 연출 이재상,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본팩토리)는 부모와 자식 간 이혼에 대한 간극과 위기를 헤쳐 나가는 과정을 통해 각자 행복 찾기를 완성하는 유쾌하고 따뜻한 드라마다.

현실적인 스토리로 안방극장에 공감과 감동을 전할 '한 번 다녀왔습니다'가 올 봄을 더욱 따스하게 채울 두 종의 포스터를 공개해 눈길을 끈다.

먼저 핑크톤의 포근한 배경 속 송가(家)네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온 힘을 다해 자식들을 밀어내고 있는 천호진(송영달 역), 차화연(장옥분 역)에게 떨어지지 않으려 기대고 있는 아들과 딸 오대환(송준선 역), 오윤아(송가희 역), 이초희(송다희 역)의 모습이 선명히 대비돼 유쾌한 에너지를 제대로 전달하고 있다.

또한 결연한 표정으로 이혼신고서를 들고 있는 이민정(송나희 역)과 믿기 힘들다는 듯 그녀를 향해 돌진하는 이상엽(윤규진 역)의 모습에 앞으로 이들이 그려나갈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기다려진다.

iMBC 연예뉴스 사진

민트톤의 또 다른 포스터에서는 가장인 천호진에게 모두 기대어 있는 가족들의 모습이 담겨있다. 가장의 무게를 체감케 하듯 잔뜩 찡그린 표정의 천호진, 차화연과 이를 개의치 않고 차곡차곡 부모에게 머리를 올린 4남매의 모습이 돋보인다. 이에 개성 뚜렷한 송가네 가족에게 벌어진 일은 무엇이며, 밀쳐내는 이민정과 송가(家)에 들어가려하는 이상엽에게 어떤 사연이 있을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싱그러움과 풋풋한 설렘을 동시에 담아내며 예비 시청자들의 취향을 제대로 저격할 KBS 2TV 새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드라마 ‘아는 와이프’, ‘역도요정 김복주’, ‘오! 나의 귀신님’을 집필한 양희승 작가와 ‘아버지가 이상해’, ‘솔약국집 아들들’, ‘사랑을 믿어요’ 등 주말 드라마의 강자 이재상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올봄 안방극장에 행복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올 봄, 안방극장에 따스한 봄바람을 몰고 올 KBS 2TV 새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후속으로 오는 3월 28일(토) 저녁 7시 55분 첫 방송된다.

iMBC 김재연 | 사진제공 스튜디오드래곤, 본팩토리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