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그 남자의 기억법

'그 남자의 기억법' 김동욱, "국민앵커 역할 위해 14kg 감량"… '급'이 다른 노력

그 남자의 기억법홈페이지 2020-03-04 10:22
'그 남자의 기억법' 김동욱, "국민앵커 역할 위해 14kg 감량"… '급'이 다른 노력
배우 김동욱이 MBC '그 남자의 기억법' 속 과잉기억증후군 국민 앵커 '이정훈'역 변신을 위해 14kg을 감량했다고 밝혔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오는 18일 첫 방송되는 MBC '그 남자의 기억법'은 과잉기억증후군으로 1년 365일 8760시간을 모조리 기억하는 앵커 이정훈(김동욱 분)과 열정을 다해 사는 라이징 스타 여하진(문가영 분)의 상처 극복 로맨스 드라마다.

이중 김동욱은 모든 시간을 기억하는 과잉기억증후군의 차세대 국민 앵커 '이정훈' 역으로 열연을 예고하고 있다. 그동안 다양한 배역으로 매번 색다른 연기를 보여준 김동욱이기에 그가 이번 드라마를 통해 보여줄 모습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해 MBC 연기대상을 수상한 김동욱은 시청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인터뷰를 시작했다. 그는 "변함없이 지켜봐 주신 분들과 새로이 관심을 갖고 응원해 주신 분들이 계신 덕분에 너무나 큰상을 받을 수 있었다"며 "상을 받은 행복함은 충분히 느꼈으니, 이젠 책임감과 감사함을 가지고 더 많은 작품에서 실망시키지 않는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앞서 공개된 티저 예고편에서 김동욱은 전작과는 180도 다른 분위기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에 대해 김동욱은 "이정훈 캐릭터를 위해 14kg정도 감량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체중조절은 작품을 준비하면서 감독님, 작가님과 상의해 외형적으로 변화를 주는 것이 캐릭터에 도움이 되겠다고 판단할 될 때 한다"고 전해 새로운 역할을 만들어내기 위한 그의 남다른 애정과 고민을 느낄 수 있었다.

또한 김동욱은 외적인 변화뿐만 아니라 앵커 변신을 위해 내적인 노력도 쏟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실제로 저와 비슷한 나이대의 앵커분들이 꽤 계시다. 극중 정훈도 앵커로서 나이가 많은 편은 아니라서, 제 나이대의 앵커분들이 진행하는 모습을 찾아보며 연습했다"고 전했다. 나아가 "실제 방송된 뉴스들의 앵커 멘트들로 연습하고, 직접 앵커분을 만나 뵙고 녹음본을 들려 드린 다음, 조언을 얻고 수정하는 방법으로 연습을 했다"고 덧붙이며 역할에 대한 애정을 전하기도.

그런가 하면 김동욱은 상대역인 문가영에 대해 "현장에서 만날 때마다 늘 긍정적이고 밝은 에너지를 주는 배우다. 연기를 잘하는 것은 물론이고, 인내심과 정신력, 체력 등 뭐 하나 부족한 것이 없다"고 칭찬하며 "정말 좋은 동료를 만나 연기하게 되어서 감사하고 즐겁다"고 전해 두 사람이 보여줄 케미스트리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한편, MBC 새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은 '더 게임' 후속으로 오는 18일 밤 8시 55분 첫 방송된다.



iMBC 차혜미 | 사진제공=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