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예능

'미스터트롯' 시청률 28%, 매 회가 신기록! 충격과 전율의 150분

예능홈페이지 2020-02-14 08:58
'미스터트롯' 시청률 28%, 매 회가 신기록! 충격과 전율의 150분
'미스터트롯'이 또 한 번 자체 최고 기록을 깨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13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터트롯' 7회는 전체 시청률 28.0%, 2549시청률 9.0%(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해 자체 최고 기록을 깨고 종편 역사상 최고 시청률을 갈아 치우는 신기록을 수립했다.

이날 첫 번째 경연팀은 리더 임영웅과 강태관, 류지광, 황윤성이 함께한 '뽕다발' 팀이었다. 정통트로트, 크로스오버, 국악, 아이돌까지 다양한 장르가 혼합된 팀 인만큼 화합하면서도 각자 필살기를 돋보이게 할 무대를 꾸미려 혼신의 힘을 다 했다. 이들은 '사랑밖에 난 몰라'로 의자를 이용한 안무를 선보여 시선을 사로잡았다. 무대가 끝난 후 네 사람은 10인의 마스터로부터 총점 954점이라는 높은 점수를 받으며 나머지 팀을 잔뜩 긴장시켰다.

'사형제' 팀으로 뭉친 리더 영탁, 김수찬, 남승민, 안성훈은 방청단 사이로 등장해 악수를 나누며 호감을 높였다. 영탁은 전원 패자부활로 올라와 의기소침한 동생들을 다독이며 "무조건 1등 한다"고 사기를 북돋웠고, 노인 복지 시설을 찾아가 어르신들의 트로트 취향을 파악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한 뒤 무대에 올랐다. 스트레스를 확 풀리게 하는 무대에 기부 봉투가 가득히 채워져 가는 사이, 마스터들은 "믿음과 신뢰가 느껴지는 무대"라는 극찬을 전했고, 이에 묵묵히 동생들을 이끌던 영탁이 울컥하는 모습을 보여 뭉클함을 자아냈다. 총점 939점의 높은 점수를 받은 네 형제는 그간의 노력과 고생을 보상받은 듯 서로를 바라보며 환히 웃었다.

신인선과 나태주, 이대원, 김희재가 모인 '사랑과 정열' 팀은 민소매에 스팽글조끼, 가죽바지 복장으로 남성미를 드러내며 등장했다. 트로트에 폴댄스를 접목한 색다른 무대를 준비한 네 사람은 몸 이곳저곳이 피나고 멍드는 상황에서도 매일같이 연습에 매진하는 노력을 기울였던 터. 어두운 조명 아래, 네 남자는 폴에 매달려 섹시하면서도 강인한 '남자의 매력'을 뿜어냈고, '사랑아'로 포문을 연 뒤 '나무꾼'을 부르며 날렵한 공중돌기로 파워풀함을 더했다. 이들은 976점이라는 최고 점수를 받아 모두의 기립박수를 이끌어냈다.

이어 리더 김호중을 위시로 고재근, 정동원, 이찬원이 모인 '패밀리가 떴다' 팀이 정동원을 가마를 태워 등장해 웃음을 자아냈다. 네 사람은 10대부터 40대까지 골고루 모인 세대를 아우른 조합답게, 전 세대의 공감 코드인 '청춘'을 주제로 연습에 매진했다. 이들은 "좋아하는 가수의 공연을 보러 온 느낌이다"는 극찬을 받으며 총점 976점으로 '사랑과 정열' 팀과 공동 1위에 올랐다.

끝으로 리더 장민호와 김경민, 김중연, 노지훈이 뭉친 '트롯 신사단'은 정장을 입고 중절모에 검은 우산까지 든 채 신사의 품격을 뽐내며 등장해 환호를 이끌었다. 장윤정 마스터의 명곡 '꽃'을 오프닝 곡으로 택한 이들은 살랑대는 댄스로 반전 매력을 뽐내 이어질 무대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한편, TV조선 '미스터트롯' 8회는 오는 20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iMBC 차혜미 | 사진제공=TV조선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