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시리즈M

'시리즈M' 노(No)브래지어 챌린지→블라인드 데이트, 일상 속 소소한 궁금증 한 자리에!

시리즈M홈페이지 2020-02-13 09:57
'시리즈M' 노(No)브래지어 챌린지→블라인드 데이트, 일상 속 소소한 궁금증 한 자리에!
MBC 신개념 다큐멘터리 '시리즈M'이 오늘(13일) 첫 방송된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오늘(13일) 첫 방송되는 MBC '시리즈M'. 이날 포문을 여는 '별의별 인간 연구소'에서는 일상 속 소소한 궁금증, 누구에게도 물어볼 수 없었던 발칙한 질문들에 대한 답을 함께 찾아볼 예정이다.

-브래지어, 인간에게 꼭 필요할까?

아침에 눈을 뜨면 하고, 집에 오자마자 벗어버리는 브래지어는 온갖 불편함에도 입을 수밖에 없는 계륵 같은 존재다. 대체 누가, 왜, 언제부터 브래지어를 입기 시작했을까.

'별의별 인간 연구소'를 찾은 여성들이 브래지어를 벗어 던졌다. MBC 임현주 아나운서는 아나운서 최초로 '노(No)브래지어' 방송에 도전한다. 하지만 예기치 못한 상황이 벌어지고, 생방송 시간은 점점 다가오는데…. 과연 그녀는 '노(No)브래지어'로 방송을 무사히 마쳤을까?

매일 브래지어와 함께하던 여성들의 좌충우돌 '노(No)브래지어' 챌린지와 더불어 난생처음 브래지어를 입은 남성들의 곡소리 나는 체험기도 공개된다. 브래지어를 둘러싼 수많은 이야기 그리고 인간이 브래지어를 해야 하는 이유가 과연 무엇인지 알아본다.

-어떤 인간은 왜 몸치일까?


마음과는 다르게 좀처럼 몸이 말을 듣지 않는 사람들을 일명 '몸치'라고 부른다. 그런데 몸치는 어쩌다 몸치가 되었을까? 한국을 대표하는 세계 1위 댄스팀 '저스트 절크'와 차마 눈 뜨고 볼 수 없는 몸치 4인방이 그 해답을 찾기 위해 모였다. 다양한 실험을 통해 알아본 춤 잘 추는 비결은 유연성도, 타고난 재능도 아닌 바로 '이것'이었다. 춤을 포기한 이들을 위해 그 특별한 비결을 공개한다.

-보이지 않는 사람과 친구가 될 수 있을까?

마음만 먹으면 지구 반대편 외국인, SNS 속 스타, 심지어는 AI와도 친구가 되는 시대다. 그렇다면 안대를 쓴 상태에서도 친구를 사귈 수 있을까? '별의별 인간 연구소'가 아주 특별한 블라인드 데이트(Blind date)를 준비했다. 친구 사귀는 건 식은 죽 먹기라는 참가자들이 눈을 가린 채 서로의 취미를 즐기며 상대와 점점 가까워진다. 그런데 안대를 벗는 순간 드러나는 반전, 생각지도 못한 상대방의 정체에 참가자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과연 이들은 보이지 않는 상대와 친구가 될 수 있을까?

한편, 인간에 대한 궁금증을 쉽고 알차게 풀어낼 '시리즈M'의 '별의별 인간 연구소'는 오늘(13일) 밤 10시 5분 방송된다.

iMBC 차혜미 | 사진제공=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