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더 게임: 0시를 향하여

[첫터뷰] '더 게임:0시를 향하여' 이연희 "강력계 형사 역할, 범죄자 심리 파악하려 노력"

더 게임: 0시를 향하여홈페이지 2020-01-14 17:38
[첫터뷰] '더 게임:0시를 향하여' 이연희 "강력계 형사 역할, 범죄자 심리 파악하려 노력"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더 게임:0시를 향하여'(이하 '더 게임')에 출연하는 배우 이연희의 첫 번째 인터뷰가 공개됐다.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극 중 이연희는 강력반 형사 '서준영' 역을 맡았다. 격 좋은 옆집 예쁜 누나 같지만, 빛보다 빠르게 수갑을 채우고 사건 현장을 분석하는 능력은 그 누구보다 냉철하고 비상하다. 사건에 있어서는 그 누구보다 집요하고 꼼꼼하지만, 사실은 그 누구보다 인간미가 넘치는 인물이다.

이연희는 "서준영은 강력계 1팀 형사다. 팀 내에서 지시를 내리고 또 함께 움직이는 역할이다"라며 짧게 자신이 맡은 역할에 대해 설명했다.

이연희는 서준영의 '해시태그'로 '#죽음이_보이지_않는_사람'을 꼽았다. 그는 "유일하게 태평의 눈에 죽음이 보이지 않는 사람으로 나온다. 그 포인트가 이번 드라마에서 어떤 영향을 끼칠지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연기에 대해 신경 쓰는 점에 대해서는 "형사로서 장점이 무엇이 있을까?' 피해자라던지 범죄자의 심리를 잘 파악하려고 노력하고, 피해자의 마음을 잘 헤아릴 수 있는 그런 장점들이 있었다. 그런 부분들을 집요하게 파고 들고, 살려보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이연희는 '더 게임'의 관전포인트로 "세 명의 주인공들의 어릴 적 얽히고 설켜있는 사연이 있는데 그런 부분을 집중해서 보면 굉장히 재밌을 것 같다"며 시청 꿀팁을 전하기도 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끝으로 이연희는 "'더 게임' 여러분들이 많이 기대해주시고 많이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며 본방사수를 당부했다.

한편,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더 게임:0시를 향하여'는 죽음 직전의 순간을 보는 예언가와 강력반 형사가 20년 전 ‘0시의 살인마’와 얽힌 비밀을 파헤쳐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오는 1월 22일 수요일 밤 8시 55분에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iMBC 차혜미 | 영상 김동환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