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김구라의 공인중재사

김구라 "방송 좀 내려놓고파"(김구라의 공인중재사)

김구라의 공인중재사홈페이지 2019-12-27 17:04
김구라 "방송 좀 내려놓고파"(김구라의 공인중재사)
'김구라의 공인중재사' 김구라가 이제는 방송을 좀 내려놓고 싶다고 밝힌다.

iMBC 연예뉴스 사진

30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김구라의 공인중재사'에서는 보디빌딩에 매진한 딸, 사업에 빠진 아들 때문에 갈등 중재 요청을 한 부모들의 사연이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구라는 고민 상담을 하던 중 자신의 직업에 대한 속마음을 솔직하게 전하며 "나도 생산적인 취미를 갖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양재웅이 "그러기엔 프로그램이 너무 많으신 거 아니냐"며 현실을 직시시켰다. 김구라는 "남들은 일이 없어서 난리인데, 일이 있는 게 고마운 것"이라며 "내려놓는 게 가장 힘든 것 같다"는 속마음을 밝혔다.

이어 김구라는 "내가 내려놓으면 (퇴직금도 없이) 나 혼자 끝나는 것"이라며 쉬고 싶어도 쉴 수 없는 자신만의 고충을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그는 '김구라의 공인중재사'를 통해 개인적인 이야기까지 털어놓으며 갈증 중재에 있어 진솔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도 전 부인 이야기를 언급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김구라의 고충 고백 내용은 30일 오후 8시 30분 '김구라의 공인중재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iMBC 이호영 | 사진 MBC에브리원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