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슈

'사랑의 불시착' PD "박지은 작가, 북한 생활 구현 위해 인터뷰多"

이슈홈페이지 2019-12-09 14:36
'사랑의 불시착' PD "박지은 작가, 북한 생활 구현 위해 인터뷰多"
'사랑의 불시착' 박지은 작가가 북한 주민들의 디테일한 일상생활 구현을 위해 수많은 인터뷰를 진행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9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tvN 새 주말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연출 이정효)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이정효 PD와 배우 현빈, 손예진, 서지혜, 김정현이 참석했다.

'사랑의 불시착'은 어느 날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와 그를 지키다 사랑에 빠지는 북한 장교 리정혁(현빈)의 이야기를 그린다. '별에서 온 그대'(2013~2014), '푸른 바다의 전설'(2016~2017) 박지은 작가의 신작이다. '굿 와이프'(2016), '로맨스는 별책부록'(2019)의 이정효 PD가 연출한다.

북한이라는 배경을 위해 제작진은 공을 들였다. 이 PD는 "그냥 로맨틱 코미디 작품인 줄로만 알았다. 시놉시스를 받아보니 배경이 북한이었다. 대본과 함께 다 읽어보니, 판타지라는 생각이 들었다. 유쾌 발랄한 분위기의 작품"이라고 자랑했다.

이어 "네 명의 배우들과 좋은 분위기로 임하고 있다. 북한이라는 소재가 거부감이 생길 수 있다. 실존하는 나라를 배경으로 하지만, 작품 속 상황으로만 봐주시길 바란다"며 "북한의 실제 하는 생활적 부분들이 나오지만, 로맨스와 어우러져 재미의 요소로 이용된다. 독특한 드라마를 만드는 요소라고 생각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PD는 "박지은 작가가 인터뷰를 정말 많이 한 걸로 알고 있다. 북한의 생활적인 면이 많이 필요해서 그것을 위주로 인터뷰했다고 들었다"며 "장소를 재현하는 것이 정말 힘들었다. 컴퓨터 그래픽도 사용했다. 리얼한 북한의 집이라기보다는 정감 있는 장소라는 마을을 콘셉트로 잡아 만든 공간이었다. 평양역이 작품에 꼭 필요했다. 몽골에 가서 촬영했다"고 덧붙였다.

'사랑의 불시착'은 14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iMBC 이호영 | 사진 iMBC 서보형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