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 정웅인 "조여정 옆에서 기생충 처럼 10년간 딱 붙어서 기생하려 한다"

수목드라마홈페이지 2019-12-03 14:55
'99억의 여자' 정웅인 "조여정 옆에서 기생충 처럼 10년간 딱 붙어서 기생하려 한다"
3일 오후 서울 신도림 라마다호텔에서는 KBS2의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조여정, 김강우, 정웅인, 오나라, 이지훈과 김영조 감독이 참석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였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정웅인은 극중에서 조여정의 남편인 홍인표 역할을 맡았는데 "조여정의 남편 역할이고 출생이나 실력에 비해 일이 잘 안풀리는 인물이다. 사업도 실패하고 아이도 잘 안되다 보니 자격지심이 생기는 인물이다."라며 캐릭터를 설명했다.

조여정과의 부부 연기 케미에 대해 정웅인은 "부부케미 너무 좋다. 이번에 청룡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 수상도 한 조여정과 연기라니, 가문의 영광이라 생각될 정도다. 영화제에서 주연상으로 조여정 이름을 호명하는 순간 땀이 쫙 나면서 앞으로 연기를 잘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고 긴장이 되더라."라며 너스레를 떨며 이야기 했다. 이어 "조여정은 얼굴부터 손부터 너무 작더라. 극 중에서 발을 만지는 장면이 나오는데 발도 작고 신발도 작고 신체적으로 참 작은 배우인데 이번에 너무 큰 배우가 되었다. 언제 한번 이렇게 여우 주연상을 받은 배우와 연기를 하겠나. 앞으로 10년간은 기생충처럼 딱 옆에 붙어서 기생하려고 한다. 조여정과 좋은 호흡으로 연기하고 있고, 괴롭히는 인물이지만 귀엽게 봐주시면 좋겠다"라고 이야기 해 웃음을 안겼다.

정웅인은 "악역 말고도 선한 역할도 많이 했는데 작품이 잘 안되면 기억을 못 하시더라. 이번에도 악역인데 대본을 봤을때 수위가 너무 쎄더라. 감독님과 수위에 대해 많이 상의하며 조절을 했다."라고 이야기 해 이번 작품에서의 악역도 기대하게 하였다.

희망 없는 삶을 하루하루 버텨가던 한 여자에게 주인 잃은 현금 99억이 나타나고, 절망밖에 남지 않았던 그녀가 99억을 매개로 독하게 삶을 마주하고 강하게 성장해 나가는 과정을 그릴 '99억의 여자'는 4일(수) 밤 10시에 첫방송된다.



iMBC 김경희 | 사진 서보형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