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 조여정 "여우주연상은 연기를 하는 과정에 힘을 내라고 주신 상이라 생각"

수목드라마홈페이지 2019-12-03 15:35
'99억의 여자' 조여정 "여우주연상은 연기를 하는 과정에 힘을 내라고 주신 상이라 생각"
3일 오후 서울 신도림 라마다호텔에서는 KBS2의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조여정, 김강우, 정웅인, 오나라, 이지훈과 김영조 감독이 참석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였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청룡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 이후 첫 공식석상인 조여정은 이날 수상 소감에 대한 질문을 많이 받았는데 "연기에는 완성이 없다. 연기를 하는 과정에 힘을 내라고 주신 상이라 생각한다. 상을 받은 지금 작품을 하고 있고 현장에 있다는게 좋았다. 배우는 혼자 있을 때 불완전한 미완의 존재이고 현장에서 비로소 완성이 되는데, '그래 내가 현장에서 연기를 하는 사람이지'라는 걸 체감하게 해 줘서 좋더라. 그리고 영화 이후 바로 작품을 선택해서 하고 싶은 걸 놓치지 않고 바로 하길 잘 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수상작 이후 다음 작품에 대해 부담을 가지는 게 무서웠다. 바로바로 다른 연기를 보여주면서 저는 계속 나아가고 있는 중이라는 걸 보여주는 게 좋은 것 같다"라는 겸손한 답을 하며 함께 연기를 주고 받는 배우, 디렉션을 주는 감독의 도움으로 다른 연기를 해나갈수 있다는 말을 하였다.

조여정은 "절망의 끝에서 우연히 99억이라는 돈을 발견하게 된다. 그 돈만 있으면 잘 될줄 알았는데 인생의 방향이 뜻하지 않게 흘러가는 과정을 보여주는 캐릭터다."라고 설명하며 "영화 '기생충'에서는 밝고 허당끼 있는 사모님을 연기 했었는데 이번에는 정반대 캐릭터를 해보고 싶은 생각이 들더라. 제가 상상하기도, 가늠하기도 어려운 삶인데 한번 연기해보고 싶을 정도로 담담하고 대범한 인물이라는 데 매력을 느꼈다. 이 시대를 살고 있는, 절망의 끝에 있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저를 보면서 약간의 희망을 가지기를 바란다. 큰 돈을 가진다고 나아지거나 행복해지는게 아니구나라는 작은 위안이 되길 바란다."라며 캐릭터를 통해 보여주고자 하는 메세지를 밝혔다.

'동백꽃 필무렵'의 후속작이자 주인공인 것에 부담스럽지 않냐는 질문에 조여정은 "'동백꽃'과 아주 다른 장르다. 새로운 재미를 느끼실 수 있을 것이다. 주인공이라 특별히 부담스럽다기 보다 어떤 역할을 맡아도 연기는 항상 부담스럽다. 항상 도전이고 매 순간 부담스러워서 주인공으로의 차이는 잘 모르겠고 할수 있는 한 최선을 다 하려 한다."라며 겸손한 발언을 했다.

함께 하는 배우들과의 케미에 대한 질문에 조여정은 "김강우와는 7년만이다. 오랜만에 만났는데 김강우 배우가 한다고 해서 믿고 하는게 크다. 현장에서 많이 의지하고 있고 많이 듬직하고 믿음이 가는 배우다. 정웅인과의 연기는 처음인데 '홍인표'라는 캐릭터를 그가 아니면 누가 이렇게 리얼하고 납득이 가게 연기할까 싶게 너무 잘 해주신다"라고 훈훈한 답변을 하였다. 이어 "이지훈과는 처음 연기를 해 보는데 현장에서 비타민같은 존재고 형님들에게 애교도 많고 현장 분위기를 밝게 해준다. 없었으면 어쩔뻔했나 싶은 귀여운 막둥이다. 오나라와는 같이 연기하고 싶었던 배우라서 소녀들 처럼 너무 좋아하며 촬영하고 있다. 현장분위기가 참 좋다."라며 함께 출연하는 배우들에 대해 일일이 언급했다.

촬영 중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에 대한 질문에 조여정은 "대본에 정웅인 오빠가 저를 벌주기 위해 '찬물에 넣는다'라는 게 있었는데 감독님이 찬물로만 하면 느낌이 효과적으로 전달되지 않을 것 같다며 얼음을 넣자고 하셨다. 현장에 갔는데 영업용 대형 얼음이 준비되어 있더라. 저는 제가 좀 인내심이 있는 사람이라 생각했는데 얼음물에서는 안 되더라. 정웅인의 대사가 아직 남아 있는데도 끝까지 못 참고 중간에 듣다가 돌고래처럼 뛰어 올랐다. 정웅인이 많이 안쓰러워 했는데 덕분에 씬이 너무 잘 나왔다"라고 밝혔다. 정웅인은 옆에서 "메뚜기 처럼 뛰어 올랐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희망 없는 삶을 하루하루 버텨가던 한 여자에게 주인 잃은 현금 99억이 나타나고, 절망밖에 남지 않았던 그녀가 99억을 매개로 독하게 삶을 마주하고 강하게 성장해 나가는 과정을 그릴 '99억의 여자'는 4일(수) 밤 10시에 첫방송된다.


iMBC 김경희 | 사진 서보형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