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MBC 100분 토론

'100분토론' 필리버스터 대치 정국, 여야의 셈법은?

MBC 100분 토론홈페이지 2019-12-03 10:55
'100분토론' 필리버스터 대치 정국, 여야의 셈법은?
내년도 예산안과 패스트트랙 법안 상정을 놓고 국회에 전운이 감돌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선거법과 공수처법 등에 반발하며 모든 법안에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를 선언한 상태다.

iMBC 연예뉴스 사진

‘허’를 찔린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을 비난하며, 다른 야당들과 공조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유재수 전 부산 경제부시장의 청와대 감찰 무마 의혹을 제기하며, 패스트트랙 법안 가운데 하나인 공수처의 위험성을 주장하고 있다.

제1야당이 실제로 필리버스터에 들어가면, 내년도 예산안과 ‘민식이법’ 등 일부 민생법안만 이달 10일까지인 정기국회서 처리될 수 있을 전망이다. 여당은 극심한 진통 속에 임시국회를 열어 선거법과 공수처법 등을 강행 처리할 가능성이 큰데.

오늘(3일) 밤 12시 5분에 방송되는 MBC ‘100분토론’에서는 필리버스터 대치 정국에 대해 다룬다. 199개 모든 법안에 필리버스터를 신청한 자유한국당의 조치를 어떻게 볼 것인지, 이번 선거법 개정으로 정치개혁을 이룰 수 있을 것인지, 패널들의 열띤 토론이 펼쳐진다.


iMBC 차혜미 | 사진제공=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