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예능

오영주, "'엄친딸' 이미지 부담스러워… 최종 목표는 배우"

예능홈페이지 2019-12-03 09:27
오영주, "'엄친딸' 이미지 부담스러워… 최종 목표는 배우"
방송인 오영주가 '엄친딸' '금수저' 오해에 대해 해명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2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방소인 오영주가 출연해 '저는 엄친딸이 아니에요'라는 주제로 솔직한 속내를 밝혔다.

오영주는 "'하트시그널2'에 나가고 나서 많은 분들이 '엄친딸' 가타고 한다. 그 오해를 풀고자 나왔다"며 "(포털사이트에) '오영주'를 검색하면 '집안'이 연관 검색어다. 미국 유학도 해서 고생 없이 살았을 것 같은 이미지다. 실제로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오영주는 "중학생 때 첫 유학을 인도에서 시작했다. 이후 고등학생 때 홀로 미국으로 떠났다"고 설명했다. 그는 "대학생 때까지 미국에 있었지만 갑작스럽게 아버지가 돌아가셔서 한국으로 돌아올 수 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이후 3년 만에 다시 미국으로 간 오영주는 "학비가 비싸서 이를 줄이기 위해 열심히 공부해서 조기 졸업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엄친딸' 이미지가 많이 부담됐다. 기대감에 뭘 해야 할 것만 같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최종목표가 '배우'라고도 고백했다. 오영주는 "'하트시그널2'에 나간 뒤 퇴사를 해서 많은 분들이 '연예인 하려고 하는구나' 생각을 할 것 같았다. 어렸을 때는 예쁜 얼굴이 아니여서 연예인을 꿈꾸지 않았다"며 "그렇지만 예체능 쪽으로 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 최근에는 연기를 배우고 있다"고 말했다.

iMBC 차혜미 | 사진제공=KBS Joy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