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선을 넘는 녀석들

‘선을 넘는 녀석들’ 조선판 국정농단, 나라를 뒤흔든 사랑 이야기

선을 넘는 녀석들홈페이지 2019-12-01 15:21
‘선을 넘는 녀석들’ 조선판 국정농단, 나라를 뒤흔든 사랑 이야기
국정농단을 일으킨 조선시대 사랑 이야기가 공개된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오늘(1일) 방송되는 MBC 역사 탐사 예능 ‘선을 넘는 녀석들(이하 ‘선녀들’)-리턴즈’ 16회에서는 강원도 영월에서 단종의 마지막 유배길을 따라가는 역사 탐사가 펼쳐진다. 이와 함께 나라를 발칵 뒤집은 조선왕조실록 속 다양한 사랑 이야기도 들려준다. ‘조선판 국정농단’ 사랑 이야기가 꿀잼 몰입도를 상승시킬 예정이다.

이날 전현무는 나라를 쥐고 흔든 조선의 비선 실세 여인들의 이야기를 꺼내며 김종민, 유병재 등 ‘선녀들’의 흥미를 자극했다. 조선의 왕을, 그것도 아버지와 아들을 2대에 걸쳐 사로잡은 한 여인의 이야기는 막장 드라마 뺨치는 흡인력을 자랑, ‘선녀들’의 격한 반응을 이끌어냈다고.

왕을 사로잡은 비선 실세 여인들의 매력은 제각각이었다고 한다. 그중에서도 폭군 연산군을 쥐락펴락한 장녹수는 다소 독특한 매력으로 연산군을 휘어잡았다고 해, ‘선녀들’의 눈을 휘둥그레 뜨게 만들었다. “정상적이지 않다”, “‘내게 이런 여자는 처음이야’ 같은 느낌?”이라고 말한 ‘선녀들’의 반응이 그녀의 매력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이러한 조선을 뒤흔든 치명적 사랑 이야기에 푹 빠진 전현무는 “사랑에 빠지는 이유는 101가지”라는 말을 남겨 눈길을 끌기도 했다. 과연 나라를 위기에 빠뜨릴 만큼 불타올랐던 사랑 이야기는 무엇이었을까. 막장 드라마 같지만, 이 모든 이야기가 실록을 바탕으로 한 것이기에 ‘선녀들’은 더욱 몰입할 수밖에 없었다는 후문이다.

국정농단을 일으킨 조선시대 사랑 이야기는 오늘(1일) 밤 9시 5분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16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iMBC 백아영 | 사진제공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