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자있는 인간들

‘하자있는 인간들’ 오연서, ‘성형미남‘ 강태오와 재결합하나? 일촉즉발 대치 상황 포착

하자있는 인간들홈페이지 2019-12-01 10:42
‘하자있는 인간들’ 오연서, ‘성형미남‘ 강태오와 재결합하나? 일촉즉발 대치 상황 포착
오연서와 안재현, 강태오가 대립각을 펼친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오는 4일(수) 방송되는 MBC 수목미니시리즈 ‘하자있는 인간들’(연출 오진석/ 극본 안신유/ 제작 에이스토리) 5~6회에서는 묘한 기류를 뿜어내고 있는 오연서(주서연 역)와 강태오(정태 역), 그들을 지켜보는 안재현(이강우 역)의 모습이 그려지며 한 치 앞도 예측할 수 없는 청춘 로맨스를 예감케 한다.

지난 방송에서는 성형 미남으로 돌아온 정태(강태오 분)가 확 달라진 외모와 함께 하늘을 찌르는 자존감을 과시해 여자친구 주서연에게 큰 충격을 안겼다. 더욱이 그녀에게 “나도 이제 나한테 어울리는 여자를 만나야겠다”며 이별을 고해 다시 한번 큰 충격을 안긴 것.

그런 가운데 정태와 주서연의 심상치 않은 만남이 포착돼 시선을 집중시킨다. 매정하게 이별을 고했던 정태가 애처로운 표정으로 주서연을 붙잡고 있는 것. 여기에 충격받은 듯한 표정으로 두 사람을 바라보는 이강우의 모습까지, 얽히고설켜 어디로 향할지 모르는 세 남녀의 예측 불가한 삼각관계를 예고한다.

이처럼 본격 삼각관계에 돌입한 세 사람의 모습이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박감을 폭발시키며 본 방송을 더욱 기대케 만든다.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수요일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 “다음 주도 본방사수!”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오연서와 안재현, 강태오의 일촉즉발의 상황은 오는 4일(수) 밤 8시 55분 방송되는 MBC 수목미니시리즈 ‘하자있는 인간들’ 5, 6회에서 만나 볼 수 있다.


iMBC 백아영 | 사진제공 에이스토리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