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자있는 인간들

'하자있는 인간들' 오연서 "실제 성격? 새침NO…털털해"

하자있는 인간들홈페이지 2019-11-27 11:43
'하자있는 인간들' 오연서 "실제 성격? 새침NO…털털해"
'하자있는 인간들' 오연서가 자신의 실제 성격은 새침하지 않다고 자신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27일 서울시 마포구 MBC 사옥에서 새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극본 안신유·연출 오진석)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오진석 감독, 배우 오연서, 안재현, 김슬기, 구원이 참석했다. 박연경 아나운서가 진행을 맡았다.

이날 오연서는 "주서연 역할을 맡았다. 닮고 싶은 사람이다. 밝고 당차고 의리 있고 불의를 참지 못하는 성격의 인물이다. 하자는 꽃미남 혐오증이 있다. 잘생긴 사람은 성격이 이상할 것이라는 편견에 사로잡혀 첫인상을 결정하고 판단한다. 나중에 편견을 알게 된다"고 설명했다.

오연서는 "이번 작품을 촬영하면서 주서연과 함께 성장했다. 나에게는 이 작품이 굉장히 많은 의미가 있다.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것 같다. 사랑스러운 캐릭터다. 마음에 위로받으시길 바란다. 상처도 치유해줄 것이다. 재밌게 시청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실제로 본인이 지니고 있는 편견은 무엇인가 묻자 "나를 새침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나에게 있는 편견이다. 실제로는 털털한 성격"이라고 자랑했다.

오연서는 '하자있는 인간들' 촬영장 분위기에 대한 자랑도 빼놓지 않았다. 그는 "안재현과 나이가 같다. 전체적으로 또래 배우들이 많았다. 모두 친하게 지냈다. 스태프들의 노력도 있었다. 덕분에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드라마의 특성상 사건사고가 없다. 사람들의 일상을 이야기한다. 직장, 친구들의 이야기를 연기하다 보니 더욱 화목한 분위기로 촬영이 가능했다"고 덧붙였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 여자와 외모 집착증 남자가 만나 서로의 지독한 편견과 오해를 극복하며 진정한 사랑을 찾게 되는 신개념 명랑 쾌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27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된다.

iMBC 이호영 | 사진 iMBC 서보형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