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

문재인 대통령 '국민이 묻는다' 통해 일반 시민들과 적극 소통 "오늘 경청하는 시간 갖겠다"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홈페이지 2019-11-19 21:18
문재인 대통령 '국민이 묻는다' 통해 일반 시민들과 적극 소통 "오늘 경청하는 시간 갖겠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국민이 묻는다-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제가 국민으로 부터 참 사랑을 많이 받은 정치인"이라며 "사랑 받은 만큼 갚으라는 뜻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밤 9시 마포구 상암동에 위치한 MBC사옥에서 열린 MBC 특집 '국민이 묻는다-2019 국민과의 대화'에 출연하였다. 이날 오프닝에서 문 대통령은 환호하는 현장의 300명의 시민들에게 "제가 많은 사랑을 받은 정치인"이라고 말하며 "한 번의 실패를 겪었지만 여러분의 사랑으로 선택을 받았는데, 사랑 받은 만큼 갚으라는 뜻 같다"라며 호응하였다. 또한 현장의 시민들에게 "치열한 경쟁을 뚫고 선정되었다고 들었는데 하나의 작은 대한민국이라고 생각한다. 하실 말씀이 많으실 것 같고, 그런 분들이 오셨을 것 같다" 라며 "오늘 경청하는 시간을 갖겠다"라고 했다. 이날 현장에 초대된 300명의 시민들은 53:1의 경쟁률을 뚫고 당선된 것으로 알려졌다.

MC 배철수의 건강관리에 대한 질문에 문 대통령은 "정말 사실 힘들다. 노동강도가 말이 아니다. 건강관리에 유의하고 있고 임기 동안은 건강을 생각하지 않고 혼신의 힘을 다하고자 한다"라고 대답하여 현장의 박수를 받았다.

또한 문 대통령은 MC 배철수로 부터 "화가 날 때는 어떻게 하시냐?"는 질문에 웃으며 "그냥 화를 냅니다"라고 답변해 현장의 분위기를 부드럽게 만들며 "(업무 때문에 생긴 스트레스들은) 스스로 원해서 맡은 역할이기 때문에 제가 다 감당해야 할 일이라 생각하고 소명으로 받아들이면 훨씬 스트레스를 덜 겪는 것 같다"라고 답변하였다.

이날 방송 현장에는 각계 각층의 시민들이 참여해 '다문화 가정을 위한 지원' '모병제' '소상공인 대책' '52시간 근로제 관련 장애인 대책' '부동산 대책'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한 질문과 고충 호소, 개선 제안을 하였다. 비교적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시민들의 질문과 대통령의 답변이 진행되었으며 경제, 부동산 주제에 대해서는 서로 손을 들어 질문을 하겠다고 하는 뜨거운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iMBC 김경희 | 화면캡쳐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