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어쩌다 발견한 하루

‘어쩌다 발견한 하루’ 김혜윤, 바뀌지 않는 콘티에 절망··· 로운, 드디어 입 열었다!

어쩌다 발견한 하루홈페이지 2019-10-09 23:46
‘어쩌다 발견한 하루’ 김혜윤, 바뀌지 않는 콘티에 절망··· 로운, 드디어 입 열었다!
로운이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iMBC 연예뉴스 사진iMBC 연예뉴스 사진

9일(수) 방송된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어쩌다 발견한 하루(극본 송하영, 인지혜/연출 김상협)’ 5-6회에서는 이름도 없는 엑스트라 13번(로운)이 은단오(김혜윤)의 이름을 기억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은단오는 자신의 엑스트라 운명을 바꿔줄 수 있는 열쇠가 바로 13번이라고 생각했다. 이에 그에게 계속 다가가 자신의 이름을 밝히며 기억해주길 바라는 은단오. 하지만 13번은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이후 여름캠프에서 백경(이재욱)이 던진 돌을 찾기 위해 바다에 들어가게 된 은단오. 만화 속 설정값에 따라 바다에 빠져야만 하는 것. 은단오는 13번에게 “무슨 수를 써서라도 날 막아줘”라며 신신당부했다. 그러나 13번은 바다에 들어가는 은단오를 지켜보기만 했다.

바다에서 나온 은단오는 소원을 빌며 돌탑을 쌓았지만 계속 무너지자 서러움이 북받쳤다. 이때 13번이 다가와 돌탑을 쌓기 시작했다. 은단오는 “하지 마. 어차피 무너져. 내 소원은 이런 돌탑이 이뤄주는 거 아냐”라며 체념했다. 이어 은단오는 “너라면 바꿀 수 있을 줄 알았어. 내가 틀렸어”라며 자리를 떠났다. 계속 돌탑을 쌓던 13번은 돌에 은단오가 쓴 소원 ‘살고 싶어요’를 발견했다. 그가 “은단오”라며 그녀의 이름을 처음 부르는 모습에서 6회가 마무리됐다.

iMBC 연예뉴스 사진iMBC 연예뉴스 사진

시청자들은 각종 SNS와 포털 사이트를 통해 “6회 만에 남주 하루 목소리 나옴”, “‘살고 싶어요’에 울컥”, “단오 인생 진짜 짠하다ㅠㅠ”, “‘은단오’라고 말했다. 드디어 첫 대사!” 등의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어쩌다 발견한 하루’는 여고생 은단오가 정해진 운명을 거스르고 사랑을 이뤄내는 본격 학원 로맨스 드라마다. 매주 수, 목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iMBC 김혜영 | MBC 화면캡처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