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신기루 식당

'신기루 식당' 조셉 리저우드 "얼렸다 녹였다는 반복해 만드는 황태는 정말 신기한 식재료였다"

신기루 식당홈페이지 2019-09-19 11:39
'신기루 식당' 조셉 리저우드 "얼렸다 녹였다는 반복해 만드는 황태는 정말 신기한 식재료였다"

19일 오전 상암동에 위치한 MBC사옥에서는 파일럿예능 '신기루 식당'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김신완 프로듀서와 정유미, 라비, 조셉 리저우드, 더스틴 웨사가 참석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였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세계를 돌면서 팝업스토어를 운영하고 있는 셰프 조셉 리저우드는 "한국의 식재료를 소개하려는 목적으로 참여했고 메인 셰프를 담당했다."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날씨상의 이류로 여름에 주로 나는 식자재를 사용했다. 덜익은 초록 오미자와 얼었다 녹았다를 반복하며 만들어진 황태, 참외 등의 식자재는 너무 신기하더라."라며 한국의 식재료에 대한 외국인 셰프의 관점을 이야기 했다.

단 하루만 열고 사라지는 신기루라는 컨셉에 맞게 다음 촬영을 한다면 어떤 장소에서 식당을 하고 싶냐는 질문에 조셉 리저우드는 "얼음위나 눈 속 같이 사람들의 환타지를 만족시켜줄 수 있는 환상적인 장소를 다음 장소로 선택하고 싶다."라고 답변하였고 더스틴 웨사는 "그럼 우리는 어떤 식재료를 써야 하냐? 눈으로 만든 죽?"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전 세계를 방랑하는 미슐랭 출신 셰프 조셉과 전통주 소믈리에 더스틴. 그리고 박준형, 정유미, 라비로 꾸려진 연예인 크로가 한국의 낯선 마을을 찾아 지역 식재료를 탐험하며 마법처럼 단 하루만 생겼다가 사라지는 식당을 여는 프로그램 '신기루 식당'은 9월 19일 목요일 밤 10시 5분에 방송된다.




iMBC 김경희 | 사진제공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