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어쩌다 발견한 하루

'어쩌다 발견한 하루' 김영대, "캐릭터 이해하기 위해 끊임 없이 고민"

어쩌다 발견한 하루홈페이지 2019-09-10 11:25
'어쩌다 발견한 하루' 김영대, "캐릭터 이해하기 위해 끊임 없이 고민"
김영대가 ‘어쩌다 발견한 하루’(이하 ‘어하루’)에서 오남주 역을 맡게 된 소감을 전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오는 10월 2일(수) 안방극장을 찾아가는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어쩌다 발견한 하루’(극본 송하영, 인지혜/ 연출 김상협/ 제작 MBC, 래몽래인)는 여고생 은단오(김혜윤 분)가 정해진 운명을 거스르고 사랑을 이뤄내는 본격 학원 로맨스 드라마다. 만화 속 캐릭터들의 이야기라는 독특한 설정과 김혜윤, 로운, 이재욱, 이나은, 정건주, 김영대, 이태리 등 청춘 배우들의 신선한 조합으로 올 가을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할 예정이다.

극 중 김영대는 완벽한 배경에 남부러울 것 없이 살아가는 만화 속 캐릭터 오남주 역을 맡아 열연한다. 스리고 A3의 멤버이자 서열 1위인 오남주(김영대 분)는 부족한 것 없어 보이지만 숨겨진 아픔을 가진 인물로, 가난하지만 씩씩하고 밝은 여주다(이나은 분)와 애정전선을 형성하며 올 가을 심장 떨리는 로맨스를 선물한다.

김영대는 “남주 특유의 말투나 행동이 저와는 다른 점이 많아 계속 공부하고 연구했다”며 캐릭터에 대한 고민과 애정을 드러냈다. 하지만 “완벽해보이고 싶어하지만 어쩔 수 없이 새어나오는 허당(?)미 넘치는 모습은 저와 비슷하다. 저도 가끔 바보 같은 모습을 보일 때가 있다”며 오남주와 의외의 싱크로율이 있다고 밝혔다.

또한 “‘어하루’를 한 마디로 설명하면 신선함 그 자체라고 말씀드리고 싶다. 만화 속 세상이라는 신선한 소재와 열정 넘치는 신예 배우들이 만나 넘치는 시너지를 발휘한다. 흥미로운 전개를 기대해주셔도 좋다”고 말하며 ‘어하루’가 밝은 에너지로 안방극장을 환하게 물들일 것임을 예고했다.

뿐만 아니라 “개성 넘치는 배우들이 저마다의 매력으로 캐릭터를 표현해낸다는 것도 ‘어하루’만의 매력이다. 저는 마성의 요소를 갖춘 오남주를 연기하기 위해 오남주의 어린 시절과 감정선, 실제 재벌 2세들의 생활에 대해서 깊이 생각해보기도 했다”며 남다른 노력으로 풍부한 내면 연기를 보여줄 것을 약속해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를 부르고 있다.

이처럼 여심을 사로잡는 마성의 캐릭터 오남주로 완벽 변신하는 배우 김영대의 활약은 오는 10월 2일(수) 밤 8시 55분 MBC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 후속으로 첫 방송되는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서 만나볼 수 있다.

iMBC 차혜미 | 사진제공=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