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어쩌다 발견한 하루

'어쩌다 발견한 하루' 정건주, 다정함 뒤에 남자다운 매력 감춘 캐릭터로 변신!

어쩌다 발견한 하루홈페이지 2019-09-09 13:03
'어쩌다 발견한 하루' 정건주, 다정함 뒤에 남자다운 매력 감춘 캐릭터로 변신!
정건주가 ‘어쩌다 발견한 하루’(이하 ‘어하루’)에서 장난스럽고 애교도 많지만 때로는 남자다운 면모를 드러내는 이도화로 분해 안방극장에 활기를 더한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오는 10월 2일(수) 안방극장을 찾아가는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어쩌다 발견한 하루’(극본 인지혜, 송하영/ 연출 김상협/ 제작 MBC, 래몽래인)는 여고생 은단오(김혜윤 분)가 정해진 운명을 거스르고 사랑을 이뤄내는 본격 학원 로맨스 드라마다. 만화 속 캐릭터들의 이야기라는 독특한 설정과 김혜윤, 로운, 이재욱, 이나은, 정건주, 김영대, 이태리 등 청춘 배우들의 신선한 조합으로 올 가을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할 것을 예고하고 있다.

정건주는 극 중 스리고 A3의 멤버이자 서열 2위 ‘이도화’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이도화(정건주 분)는 장난기가 넘치고 친화력이 좋아 누구나 다 잘 어울리는 살갑고 다정한 성격의 소유자다. 하지만 이도화의 밝고 유쾌한 겉모습 이면에는 남모를 슬픔이 숨겨져 있다고 해 극에 흥미를 더하며 반전 전개를 이끌어낸다.

드라마 속 자신의 ‘최애’ 캐릭터가 ‘이도화’라고 밝힌 정건주는 “가족과 함께 있을 때 제 모습이 도화와 싱크로율이 있는 것 같다. 아들뿐인 집안의 막내라서 그런지 나름 애교를 담당하고 있다”고 이도화 역할을 맡게 된 소감을 전하며 반갑고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또한 “우리 드라마는 초록색을 떠올리게 하는 드라마”라고 ‘어하루’를 소개하며 특별한 애정을 나타냈다. 정건주는 “초록색은 싱그럽고 풋풋한 자연을 상징하는데, ‘어하루’ 역시 청춘들의 밝고 풋풋한 에너지로 안방극장 시청자 분들의 힐링을 책임질 것”이라고 자신하기도 했다.

덧붙여 “각각의 캐릭터가 모두 살아있고 개성이 넘친다. 이런 캐릭터들을 통해 다양하고 풍부한 감정선을 느낄 수도 있다”고 ‘어하루’의 관전 포인트를 꼽아 더욱 기대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과연 정건주가 입체적인 매력으로 반전미(美)를 자랑하는 만화 속 캐릭터 이도화와 얼마나 찰떡같은 싱크로율을 보여줄지 궁금증과 흥미가 커지고 있다. 배우 정건주의 활약은 오는 10월 2일(수) 밤 8시 55분 MBC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 후속으로 첫 방송되는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서 만나볼 수 있다.

iMBC 김경희 | 사진제공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