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한국영화

‘봉오동 전투’ 광복절에 뜻깊은 300만 돌파! 유해진-류준열, 친필 감사 메시지 전해

한국영화홈페이지 2019-08-15 18:48
‘봉오동 전투’ 광복절에 뜻깊은 300만 돌파! 유해진-류준열, 친필 감사 메시지 전해
영화 ‘봉오동 전투’가 8월 15일(목) 14시 35분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뜨거운 흥행을 이어나가고 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1920년 6월,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 정규군을 유인해 최초의 승리를 이룬 독립군들의 전투를 그린 영화 ‘봉오동 전투’가 광복절인 8월 15일(목) 오후 14시 35분 개봉 9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의미를 더했다. 천만 영화인 ‘국제시장’(10일) 보다 하루 더 빠른 속도로 300만 관객을 동원, 앞으로도 흔들림 없는 장기 흥행세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iMBC 연예뉴스 사진

광복절을 맞이해 많은 관객들이 영화관을 찾아 독립군의 통쾌한 승리의 순간에 동참하고 있다. 영화를 본 관객들은 “많이들 봤으면 좋겠어요. 감동 받으며 정말 잘 봤습니다. 이런 영화는 학생들 단체관람하면 좋겠다 싶었습니다”(롯데시네마_손*경), “완전 감동이었어요. 감동과 재미를 한꺼번에 또한 역사적으로도 그렇고요. 우리 조상님들이 지킨 이 땅. 우리도 잘 지켜내야지요(CGV_DI**), “감동과 통쾌함, 그리고 저 아래에서 올라오는 울분이 깨알 개그의 미소와 함께 눈물이 버무려지면서 나도 모르게 그 안으로 빠져들었다…”(메가박스_cj**) 라며 끊임없이 입소문을 일으키고 있다. 개봉 3주 차에도 ‘봉오동 전투’의 벅찬 감동과 통쾌한 액션, 그리고 배우들의 명연기를 보기 위한 관객들의 발길이 끊임없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봉오동 전투’의 주역 배우들은 300만 돌파를 기념해 관객들에게 손글씨 감사 메시지를 전했다. 유해진은 “많은 사랑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류준열은 귀여운 손글씨로 “300만!”을 적어 고마움을 표현했다. 조우진은 비장한 표정과 함께 “삼백만! 함께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최유화는 “300만 감동입니다”, 성유빈은 “300만! 감사합니다! 이대로 1000만 가즈아~”라며 인사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재인은 “300만 관객 여러분 감사합니다”라며 인사를 전해 배우들의 진심이 가득 담긴 메시지가 훈훈함을 더한다.

광복절에도 식지 않은 입소문으로 300만 관객을 넘어선 ‘봉오동 전투’는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iMBC 김혜영 | 사진 출처 : (주)쇼박스,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