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신입사관 구해령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차은우 고백에 두근두근 “내 곁에서 멀어지지 마”

신입사관 구해령홈페이지 2019-08-14 23:24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차은우 고백에 두근두근 “내 곁에서 멀어지지 마”
신세경이 차은우의 진심에 두근거렸다.

iMBC 연예뉴스 사진iMBC 연예뉴스 사진

14일(수) 방송된 MBC 수목미니시리즈 ‘신입사관 구해령(극본 김호수/연출 강일수, 한현희)’ 18회에서 이림(차은우)이 구해령(신세경)에게 진심을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림은 녹서당으로 구해령을 부른 후, 그녀를 벽 끝으로 몰아붙이고는 강렬한 눈빛을 보냈다. 허삼보(성지루)가 여심을 사로잡는 비결이라고 알려준 것. 하지만 구해령은 이림의 품에서 빠져나오며 “어디 아프십니까? 아니면 저를 혼내시는 겁니까?”라고 물었다. 이어 구해령은 “이런 희한한 방법으로 혼내지는 마십시오. 앞으로는 가까이 가지 않도록 조심하겠습니다”라고 한 후 자리를 떠났다.

이림은 구해령을 따라가 “혼을 낸 게 아니다. 나는 네가 내 곁에 있는 거 싫지 않아. 그러니 내 곁에서 멀어지지 마라”라며 진심을 전했다. 구해령은 이림의 고백에 마음이 흔들렸다. 방송 말미, 이림이 자신의 두루마기로 비를 맞고 있는 구해령을 감싸는 모습에서 18회가 마무리됐다.

시청자들은 각종 SNS와 포털 사이트를 통해 “삼보한테 배운 벽치기 실행하는 대군마마ㅋㅋㅋ”, “모쏠 왕자님이면서 이렇게 설레는 행동과 말은 어찌 알고 하시는지”, “오늘 엔딩 장면 최고네요”, “너무 설레서 심장에 무리 옴” 등의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의 ‘필’ 충만 로맨스를 그린 팩션 사극이다. 매주 수, 목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iMBC 김혜영 | MBC 화면캡처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