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같이펀딩

'같이 펀딩' 김태호 PD "보면서 많이 행복하실 것, 시청자의 참여와 관심 바란다"

같이펀딩홈페이지 2019-08-14 16:41
'같이 펀딩' 김태호 PD "보면서 많이 행복하실 것, 시청자의 참여와 관심 바란다"

14일 오후 상암동에 위치한 MBC 사옥에서는 새 예능프로그램 '같이 펀딩'(연출 김태호, 현정완)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김태호, 현정완 PD와 유희열, 유준상, 노홍철이 참석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였다.

iMBC 연예뉴스 사진

김태호 PD는 "크라우드 펀딩처럼 우리가 갖고 있는 작으 아이디어가 모여서 더 큰 가치가 있는 것을 현실시키는 과정을 보여주려고 한다. 이름 때문에 어려워 하거나 겁내실 것 같은데 방송 내용은 이해하고 공감하는데 전혀 어려움이 없다. 펀딩은 방송 이후 포털의 영역이어서 시청만으로도 즐거움과 가치를 느낄수 있을 것이다."라고 프로그램을 소개 하였다.

이날 하이라이트 영상을 통해 보여진 내용으로는 펀딩의 주제들이 상당히 공익적인 요소가 많았는데 김태호 PD는 "주제에 따라 어떤건 공익으로 보일수도 있고 어떤 건 캐주얼하게 보일수 있다. 모든걸 아우르는 스튜디오 분위기가 상당히 좋아서 펀딩 아이템에 참여하는 분만 모인 첫 녹화 분위기가 좋았다. 앞으로 내용적으로 더 보충되면 더 재미있을 것이다."라며 예능 프로그램의 본질은 벗어나지 않을 것임을 강조했다.


김태호 PD는 "노홍철이 하는 소모임 프로젝트를 몇번 보니까 그런 모임을 통해 사람 인생도 바뀔수 있고 사람의 목숨도 살리는 자리가 되더라. 노홍철의 선한 생각과 의지로 잘 해나가는 모습을 보고 오히려 저희가 같이 해보자고 했다. 유희열의 경우 때로는 따뜻하고 예리하게 조언해 준 기억이 나서 같이 하자고 제안했다. 유준상과는 함께 하면서 이 이상의 진정성이 없다는 걸 알게 되었다. 녹화를 하면서 행복감이 많이 들더라. 이런 행복감을 시청자들과 함께 나누고 싶다. 시청자의 아이디어도 받아 그걸 실현하는 방법도 논의하고 있으니 많은 참여와 관심 바란다"라며 각 출연자들과 함께 방송을 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또한 김태호 PD는 "각 아이템별로 방송되는 기간은 다르다. 유준상은 5월부터 시작해서 첫 방송에서 다 보여질 것이고, 노홍철의 경우 이벤트가 산발적으로 일어나기도 한다. 유인나의 경우도 만족할만한 분량이 담길때 까지 진행을 계속할 생각이다. 배철수의 경우 내년이 30주년이기 때문에 그분과 재미있는 게 없을까에 대한 이야기를 라디오쪽과 같이 공동으로 진행하고 있다. 다양한 분들과 여러 이야기를 하고 있다."라고 이야기 하며 앞으로의 방송에 대한 예고도 하였다.

'같이 펀딩'은 혼자서는 실현하기 어려운 다양한 분야의 '가치' 있는 아이디어를 방송을 통해 시청자들이 확인하고,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같이' 실현해보는 프로그램으로 8월 18일(일) 오후 6시 30분 첫 방송된다.





iMBC 김경희 | 사진제공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