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검법남녀 시즌2

'검법남녀2' 노민우, 냉철한 응급실 의사로 변신 "완벽한 장철의 모습"

검법남녀 시즌2홈페이지 2019-05-15 09:29
'검법남녀2' 노민우, 냉철한 응급실 의사로 변신 "완벽한 장철의 모습"
MBC의 첫 번째 시즌제 드라마 '검법남녀 시즌2' 속 노민우의 모습이 공개됐다.


MBC 새 월화 드라마 '검법남녀 시즌2' 측이 6월 3일 방송을 앞두고 노민우(장철 역)의 첫 촬영 스틸컷을 공개해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검법남녀 시즌2'는 까칠 법의학자 백범(정재영 분), 열혈 신참검사 은솔(정유미 분), 베테랑 검사 도지한(오만석 분)의 돌아온 리얼 공조 수사물로 지난해 종영된 '검법남녀'의 엔딩을 장식했던 '오만상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극 중 노민우는 시즌2에 처음 등장하는 인물로 응급의학과 외상외과 전문의로 응급실이라는 병원 최전방에서 생과 사를 넘나드는 사람들을 치료하는 의사로 냉철하고 까칠하지만, 응급의학과 의사로서의 본분에 충실한 역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특히 공개된 스틸컷에서 의사로서의 노민우는 차갑도록 절제된 표정 하나로 압도적인 존재감을 나타내는가 하면 긴박함을 알리는 피투성이 환자 앞에서도 냉정함을 잃지 않는 그의 태도는 앞으로 전개될 이야기에 장철이라는 인물이 만들어내는 갈등구조와 기존 시즌의 주역들과 어떠한 팽팽한 대립 구조를 만들어 낼지 귀추가 주목된다.

노민우는 “극 중 장철이라는 인물은 응급센터에서 사람을 살리는 의사로 인간의 삶과 죽음에 대해 감정 소모를 할 수 없는 인물이기 때문에 다소 차갑게 보일 수 있지만 보기와는 다르게 마음 따뜻한 마음도 지녔으니 그 부분 또한 관심 있게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에 노도철 감독은 “이미 호흡을 맞춘 주역들 사이에서 새로운 캐릭터를 이질감 없이 녹아들게 하려면 어떻게 접목해야 하는가에 대한 고민을 노민우와 함께 끊임없이 했다.”며 “정재영과 맞먹는 지식으로 팽팽한 대립을 선보이는 역이기 때문에 캐스팅에 상당히 고심했던 부분이었지만 노민우가 매 촬영마다 공들여 표현하고 있는 장철은 더할 것도 뺄 것도 없는 완벽한 장철의 모습이니 시청자분들의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오는 6월 3일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의 후속으로 방송되는 '검법남녀 시즌2'는 달라진 시청자들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춰 기존 밤 10시에서 1시간 당겨진 밤 9시에 첫 방송된다.

iMBC 박한별 | 사진제공=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