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봄밤

‘봄밤’ 한지민-정해인, 간질간질한 기다림의 순간 포착 ‘호기심↑’

봄밤홈페이지 2019-05-06 12:54
‘봄밤’ 한지민-정해인, 간질간질한 기다림의 순간 포착 ‘호기심↑’
‘봄밤’이 간질간질한 기다림의 순간을 포착했다.


오는 22일(수)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봄밤’(연출 안판석/ 극본 김은/ 제작 제이에스픽쳐스)은 어느 봄날, 두 남녀가 오롯이 사랑을 찾아가는 설렘 가득한 로맨스 드라마다.

앞서 도서관에서 누군가를 찾는 한지민(이정인 역)과 그런 그녀를 다정하게 바라보는 정해인(유지호 역), 두 남녀의 시선이 담긴 메인 포스터를 공개해 은근한 설렘을 전했다. 이번에는 같은 공간, 다른 시간대의 두 사람이 누군가를 기다리는 모습이 포착돼 호기심을 자아낸다.

특히 조금이라도 더 가까이 다가서려는 듯 위를 올려다보는 고갯짓과 살짝 떨어진 발끝에서는 오래된 기다림의 아쉬움, 혹여나 마주칠까 하는 일말의 설레는 감정이 스친다. 데칼코마니처럼 닮은 두 사람의 뒷모습은 보는 이들의 마음에도 살랑이는 봄밤의 감성을 피어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정적인 흑백의 무드 속에 물결처럼 잔잔하게 퍼지는 사랑의 잔상이 짙게 남아 과연 한지민과 정해인은 안방극장을 어떤 로맨스의 색채로 물들일지 기다려진다.

과연 한지민과 정해인이 애타게 바라보는 시선의 끝에 어떤 감정의 물결이 기다리고 있을지, 오는 5월 22일 수요일 첫 방송되는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봄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네티즌들은 각종 SNS와 포털 사이트를 통해 “안 감독의 영상미와 정해인이 만났으니 우린 사랑에 빠질 일만 남았네^^”, “흑백 포스터가 뭔가 여운이 있다”, “분위기 너무 설레고 좋다 ”, “설렘 가득한 두 분 연기 기대 할게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iMBC 김혜영 | 사진 제이에스픽쳐스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