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어서와 한국은' 칠레 남매들의 독립기념관 방문기 "日은 잘못을 인정해야 해"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홈페이지 2019-04-24 13:33
'어서와 한국은' 칠레 남매들의 독립기념관 방문기 "日은 잘못을 인정해야 해"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제르와 칠레 자매들이 한국 역사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오는 25일 방송될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제르와 칠레 자매들의 천안 독립기념관 방문기가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천안에 도착한 남매가 제일 먼저 찾은 곳은 독립기념관이었다. 독립기념관은 제르의 아버지가 “제가 그 곳에 갔을 때 많이 울었어요. 그래서 아이들이 그 곳에 가면 너무 감동일 것 같아요.”라고 언급하며 꼭 방문하기를 원했던 장소이다. 제르 역시 “이 공간에서 우리가 봐야하는 것은 자유의 정신이야”라고 말하며 동생들을 이 곳에 데려온 이유를 밝혔다.

칠레 자매들은 기념관 앞에 게양된 815개의 태극기를 보고 나라를 사랑하는 한국인들의 마음에 놀라워했다. 기념관을 둘러보는 이들 중 유독 칠레인답지 않게 한국의 역사 지식을 뽐내는 이가 있었는데. 바로 마조리였다. 그녀는 앞선 인터뷰에서 “모든 것에는 이유가 있어요. 저는 그래서 역사를 좋아해요. 역사를 알면 그 나라를 더 알게 되거든요”라고 말하며 역사에 대한 애정을 보인 바 있었다.

한편, 한국의 아픈 역사인 일제강점기 시대를 마주하게 된 칠레 자매들은 충격에 빠져 할 말을 잃었다. 특히 일본군 위안소에 대해 알게 된 자매들은 큰 분노에 휩싸였다. 자매들은 “너무 심해서 내 몸이 이상해”, “모든 건 다 돌려받는 거야. 일본이 잘못을 인정 안 하면 사는 내내 문제가 많을 거야”라고 말하며 한국의 아픈 역사에 큰 공감을 표했다.

칠레 남매의 독립기념관 방문기는 4월 25일 목요일 저녁 8시 30분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방송된다.


iMBC 박한별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