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용왕님 보우하사

'용왕님 보우하사' 박정학, 오미연에 누명 씌우나? "저도 이용당했다"

용왕님 보우하사홈페이지 2019-04-23 16:32
'용왕님 보우하사' 박정학, 오미연에 누명 씌우나? "저도 이용당했다"

서필두(박정학)가 자신의 횡령 혐의를 마영인(오미연)에게 뒤집어 씌운다.


23일(화) 방송되는 MBC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 64회에서는 체포된 서필두가 횡령 혐의를 마영인에게 뒤집어씌우고, 백시준(김형민)이 감방동기 종수(한기원)의 대리인으로 나서는 모습이 예고됐다.

검찰은 횡령 및 마영인 살인 미수 혐의로 체포된 서필두에게 "이제 당신 도와줄 사람 아무도 없다"며 진실을 추궁한다. 필두는 눈 하나 깜빡이지 않고 "검사님, 저도 누군가에게 이용당한 겁니다"라며 마영인에게 죄를 뒤집어 씌운다.

마영인은 "검찰은 주보그룹 마영인 전 회장이 비자금을 조성한 정황을 파악했다고 밝혔습니다"라는 뉴스를 보고 경악한다. 마재란(임지은)은 "지금 서필두가 엄마한테 다 뒤집어씌운거야?"라며 화를 내고, 마풍도(재희)와 심청이(이소연) 또한 뉴스 내용을 보고 황당해 한다.

서필두가 이렇게 계략을 꾸미고 있는 사이 여지나는 서필두의 비자금 내역서를 확보한다. 여지나는 "눈 먼 돈이 이렇게 제 발로 걸어들어 왔는데 못 본척할 수는 없잖아"라며 횡령한 돈을 자신이 착복하려 한다.

한편, 백시준은 감방동기 종수를 만나 완벽하게 변신한다. 종수는 백시준에게 "형이 이제부터 내 대리인이 되는 거야. 회사의 모든 것을 결정할 수 있는 권한을 줄 건데, 그 자리가 무겁다는 것만 명심해"라고 조언한다. 백시준은 종수의 대리인으로서 살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심학규(안내상)는 서필두가 떨어뜨렸던 시계를 들고 시계 회사를 찾아간다. 심학규는 "이 시계를 여기서 만들었다고 들었는데, 누가 주문했는지 알 수 있을까 해서요"라며 주문자를 확인해 달라고 부탁한다.

'용왕님 보우하사'는 세상 만물의 수천 가지 색을 읽어내는 '절대 시각'을 가진 여자가 세상을 흑백으로만 보는 피아니스트를 만나 사랑과 인생의 아름다움을 나누고, 잃어버린 아버지의 비밀을 찾아내는 현대판 심청이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평일 오후 6시 50분에 방송된다.

iMBC 박한별 | 화면캡처=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