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몽

‘이몽’ 남규리, 임주환 향한 오묘한 시선 포착... 인연의 시작? ‘관심집중’

이몽홈페이지 2019-04-21 09:37
‘이몽’ 남규리, 임주환 향한 오묘한 시선 포착... 인연의 시작? ‘관심집중’
오는 5월 4일(토) 첫 방송을 앞두고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는 MBC 특별기획 ‘이몽’ 임주환-남규리의 첫 만남이 포착됐다. 임주환을 향한 남규리의 오묘한 시선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MBC 특별기획 ‘이몽’(연출 윤상호/ 극본 조규원/ 제작 이몽 스튜디오 문화전문회사)은 일제 강점기 조선을 배경으로 일본인 손에 자란 조선인 의사 이영진과 무장한 비밀결사 의열단장 김원봉이 펼치는 첩보 액션 드라마. 이요원-유지태-임주환-남규리-허성태-조복래 등 탄탄한 연기력의 배우진, ‘사임당 빛의 일기’, ‘태왕사신기’ 등을 연출한 윤상호 감독, ‘아이리스’ 시리즈를 집필한 조규원 작가가 의기투합한 2019년 5월 최고의 기대작으로 관심을 높인다.

극중 임주환은 조선총독부 법무국 소속 일본인 검사 ‘후쿠다’ 역을, 남규리는 매혹적이고 당당한 매력을 지닌 경성구락부의 재즈싱어 ‘미키’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이에 두 사람이 이중생활을 하는 독립군 밀정 이영진(이요원 분)과 의열단장 김원봉(유지태 분)과 얽히고설키며 펼쳐질 스펙터클한 스토리에 벌써부터 기대감이 치솟고 있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임주환은 후광이 비치는 듯한 비주얼로 시선을 강탈한다. 그의 젠틀한 미소와 가만히 앉아있어도 뿜어져 나오는 기품이 여심을 설레게 한다. 이와 함께 그런 임주환을 멀리서 바라보는 남규리의 시선이 포착돼 관심을 집중시킨다. 임주환의 행동 하나하나를 쫓는 듯 그에게서 눈을 떼지 못하는 남규리의 도도하면서도 오묘한 눈빛이 극중 이어질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한 호기심을 고조시킨다.

이는 경성구락부에서 처음 만난 후쿠다와 미키의 모습으로, 미키는 이후 후쿠다를 향한 호감을 키워갈 예정이다. 하지만 경성구락부는 상류 일본인들이 유흥을 즐기며 정보를 교류하는 장소. 그 중심에 있는 미키는 본능적인 직감으로 후쿠다는 물론, 이영진-김원봉까지 흔들어 놓으며 판세를 바꿀 시한폭탄을 쥐고 긴장감을 극으로 치닫게 만들 예정이라고 전해져 궁금증이 높아진다.

MBC ‘이몽’ 측은 “극 중 남규리의 임주환을 향한 호감과 본능적인 직감이 인물들의 관계 변화에 중요한 키 중 하나가 될 예정”이라고 귀띔한 뒤, “이요원-유지태-임주환-남규리가 마주할 각기 다른 상황과 선택으로 인해 소용돌이치는 긴장감으로 가득 채워질 ‘이몽’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스틸컷을 본 누리꾼들은 “비주얼만으로도 벌써 재밌다”, “치명적이네”, “빨리 보고 싶어요. 본방사수” 등의 반응을 보이며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MBC 특별기획 ‘이몽’은 5월 4일 토요일 오후 9시 5분 첫 방송 예정이다.

iMBC 백아영 | 사진제공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