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외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브리 라슨 "'캡틴마블' 통해서 개인적으로 많은 변화가 있었다'

외화홈페이지 2019-04-15 12:04
'어벤져스' 엔드게임' 브리 라슨 "'캡틴마블' 통해서 개인적으로 많은 변화가 있었다'
15일 오전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는 '어벤져스: 엔드게임'의 아시아 프레스 컨퍼런스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제레미 레너, 브리 라슨 등의 배우와 안소니 루소&조 루소 감독, 트린 트랜 프로듀서와 케빈 파이기 마블 스튜디오 대표가 참석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였다.


브리 라슨은 "한국 너무 좋다. 길거리 음식도, 먹고 미술관도 갔었다. 리움 미술관에 갔었는데 엄청 좋은 햔대미술을 봤다. 또 어제 시장에서 음식도 먹었는데 제가 먹을 수 있는 최대한을 먹었다."라며 내한한 소감을 밝혔다.

브리 라슨은 영화를 감독했던 경험도 있는데 "저는 배우 뿐 아니라 감독도 했었기 때문에 더 좋은 배우가 될 수 있던거 같다. 배우만 하게 되면 전체적인걸 볼 수 없는데 감독을 해 봤기 때문에 창작 작업의 전반에 어떤 것이 필요한지도 알게 되었고 전체적인 이야기를 다 알게 되었다. 실제 세트에서만 일어나는 것 뿐 아니라 후반작업에 대해서도 잘 알게되어 팀웍을 잘 알게 될 수 있었다."라며 감독의 경험이 배우의 활동에 많은 도움이 되었음을 이야기 했다.

브리 라슨은 '"캡틴마블' 전에 '엔드게임'을 먼저 촬영했었다. 제가 '엔드게임'에서 어떤 역할을 했는지도 잘 기억이 안 나고 아직 영화를 못봐서 영화에 대한 철통 보안을 지킬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이야기 하며 "'캡틴 마블'에서 캐롤을 연기하며 저는 많은 걸 알게 되었다. 저는 내성적인 사람이라고 생각했었는데 6개월 동안 액션 트레이닝을 받고나니 저의 목소리 뿐 아니라 자세도 달라지고, 성격부터 많은 게 달라졌다. 캐릭터 때문에 많은 변화가 있었던 저를 통해서 다른 분들도 많은 걸 배울 수 있기를 바랬다."라며 캡틴 마블의 캐릭터에 대해서도 이야기 했다.

한편 이날 행사는 대한민국 및 일본, 인도, 뉴질랜드, 호주, 홍콩, 싱가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필리핀, 베트남, 타이완 총 11개 아시아 국가들의 기자들이 대거 참석하여 영화의 인기를 실감나게 하였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인피니티 워 이후, 지구의 마지막 희망을 위해 살아남은 어벤져스 조합과 빌런 타노스의 최강 전투를 그린 영화로 4월 24일 수요일 오전7시, 세계에서 가장 빨리 개봉한다.



iMBC 김경희 | 사진 이미화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