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슈

빅스 혁, 연극 ‘잃어버린 마을’ 공연 성료 “함께 완성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해”

이슈홈페이지 2019-04-07 10:55
빅스 혁, 연극 ‘잃어버린 마을’ 공연 성료 “함께 완성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해”
빅스 혁이 연극 ‘잃어버린 마을’의 마지막 공연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혁은 지난 2월 22일부터 4월 7일까지 서울 충무아트센터 중극장블랙에서 진행된 연극 ‘잃어버린 마을:동혁이네 포차’에서 재구 역으로 무대에 올랐다. 연극 데뷔 작품임에도 불구하고 안정적인 연기력과 섬세한 표현력으로 첫 공연부터 합격점을 받으며 연극배우 한상혁으로서의 가능성을 입증했다.

연극 ‘잃어버린 마을:동혁이네 포차’는 무력충돌과 진압 과정에서 수많은 제주도민들이 끔찍하게 학살된 제주 4.3사건을 다룬 작품이다. 아름다운 제주 바닷가에 위치한 곤을동 마을을 배경으로 과거 4.3사건과 1979년(현재)를 오가는 과정에서 대한민국 역사의 비극을 슬프지만 유쾌하게 다루며, 관객들의 감수성을 자극했다.

혁은 극 중 어린 나이에 교수에 임용되지만, 학생 운동을 하다 장애를 입게 되는 재구 역으로 출연했다. 복잡한 시대 상황과 감정선을 세밀한 감정 연기와 풍부한 표현력으로 그려내며,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담아냈다는 호평과 함께 관객들의 기립 박수를 받았다.

혁은 이번 공연을 끝낸 뒤 “언제 어디서나 저를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시는 팬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부족한 저에게 늘 과분한 사랑과 믿음을 주시는 팬분들께 그 이상을 돌려드리고 보답해야 한다는 마음과 욕심이 지금의 저를 그리고 보다 나은 한상혁이 될 수 있도록 해주셨습니다. 감사합니다”라며 먼저 팬들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연극의 매력을 느끼고, 무대에서 관객들과 소통할수록 극과 재구라는 캐릭터에 빠져들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되기까지 도와주시고 이끌어 주신 연출님을 비롯한 선배님, 배우님들, 스태프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합니다”라며 “저의 첫 연극 데뷔 작품을 함께 완성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며, 앞으로 부끄럽지 않은 연기를 하는 배우 한상혁이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많이 기대해주시고 응원해주세요! 감사했습니다”라는 말로 다시 한 번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공연을 마친 혁에게 누리꾼들은 “앞으로도 좋은 행보 바랄게”, “배우 한상혁 파이팅”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혁은 그동안 빅스를 통한 음악 활동부터 자작곡 발표, 리얼 버라이어티 출연, 영화와 드라마를 통한 연기 활동 등 다양한 장르에 도전하며 활동의 폭을 넓혀왔다. 연극 무대를 통해 또 한 번 자신만의 존재감과 연기력을 입증한 혁이 앞으로 보여줄 활약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iMBC 백아영 | 사진제공 젤리피쉬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