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이템

'아이템' 주지훈, 남은 2주 간의 행보는? 김강우 향한 반격 시작된다

아이템홈페이지 2019-03-23 12:35
'아이템' 주지훈, 남은 2주 간의 행보는? 김강우 향한 반격 시작된다

‘아이템’ 주지훈의 행보에 관심이 집중된다.


MBC 월화미니시리즈 ‘아이템’(극본 정이도, 연출 김성욱)에서 강곤(주지훈)은 조세황(김강우)이 어디론가 사라지는 것을 목격했고, 그가 가진 폴라로이드와 사진첩을 빼내 소원의 방에 가기 위해 필요한 특별한 물건이 총 12개라는 사실을 알아냈다. 이렇게 아이템의 둘러싼 비밀에 다다르고 있는 강곤의 행보는 극의 전개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소원의 방에 가서 다인을 다시 살려내기 위해 고군분투했던 강곤. 조카 다인(신린아)이 어딘가에 살아있을 거란 희망은 다시 스스로 연주되던 멜로디언 소리 때문에 확신이 됐다. 불규칙한 멜로디는 음계로 언어를 만들어 의사를 전했던 다인이 보내는 “나 여기 있어 삼촌”이란 메시지였던 것. 하지만 다인이 어딘가에 살아있다는 희망은 조세황으로 인해 또다시 꺾였다. 폴라로이드를 통해 구동영(박원상) 신부의 위치를 알아냈고, 들풀천사원으로 찾아와 구동영의 소유였던 레이저포인터, 라이터, 그리고 반지까지 빼앗았기 때문. 이로써 강곤이 소원의 방에 갈 수 있는 확률은 더욱 줄어들었다.


하지만 신소영(진세연)과 방학재(김민교)가 예상치 못했던 공을 세웠다. 조세황이 다른 세계에 있는 틈을 타 그의 아이템인 폴라로이드와 사진첩을 빼내온 것. 이로써 방학재가 소유한 오리모자와 팩트, 하승목(황동주)이 소유한 도장까지 총 5개의 아이템을 모았다. 그리고 강곤은 새겨진 각기 다른 문양들이 ‘드림타워’에서 본 것과 동일하다는 점, 그리고 그 문양은 총 12개였다는 사실을 기억해냈다. 조세황이 소유하고 있는 레이저포인터, 라이터, 반지, 팔찌 그리고 향수까지 합쳐 총 10개의 아이템을 확인했고, 그렇다면 두 가지의 아이템만 더 찾아내면 소원의 방에 갈 수 있다는 의미다.


이 가운데 다인은 드림월드에서 의문의 빛을 따라다니던 중 드림타워에 들어가게 됐고, 그곳에서 드림월드 화재 참사가 일어났던 과거와 그리고 아직 일어나지 않은 열차 참사를 보게 되었다. 이 미래는 강곤의 꿈과 일치하고 이 역시 조세황이 벌일 악행으로 추측되는 바. 아이템 팔찌와 열차 참사가 일어난 역사 등 꿈에서 것들을 실제로 목격하며 혼란에 빠졌던 강곤은 열차 사고를 미리 예측하고 꿈속에서처럼 이를 막을 수 있을까.


제작진은 “숱한 위기를 겪었던 강곤은 누구보다도 강인한 인물이다. 미지의 공간에 갇힌 다인을 다시 현실 세계로 데려오고 미래에 일어날 참사를 막기 위해서 그가 남은 2주간의 이야기에서 보여줄 행보와 조세황을 향한 반격을 기대해도 좋다”고 귀띔, 앞으로의 이야기에 호기심을 불어넣었다.


‘아이템’ 매주 월, 화 밤 10시 MBC 방송.




iMBC 김미정 | 사진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