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봄이 오나 봄

'봄이 오나 봄' 엄지원X이유리X이종혁, 최병모와 대립 '일촉즉발 최종회'

봄이 오나 봄홈페이지 2019-03-21 15:49
'봄이 오나 봄' 엄지원X이유리X이종혁, 최병모와 대립 '일촉즉발 최종회'
‘봄이 오나 봄’의 엄지원과 이유리, 이종혁이 최병모와 대립하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MBC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 (극본 이혜선/ 연출 김상호/ 제작 제이에스픽쳐스) 측이 오늘(21일) 마지막회 방송을 앞두고 엄지원(이봄 역)과 이유리(김보미 역), 이종혁(이형석 역)이 최병모(박윤철 역)와 대립하고 있는 일촉즉발의 상황이 담긴 스틸 사진을 공개했다.

드라마 ‘봄이 오나 봄’은 우연한 계기로 몸이 바뀌게 된 두 여자가 타인의 삶을 통해 자신의 인생을 되돌아보고 진정한 자아를 찾게 된다는 내용을 담은 코미디 판타지 드라마로, 매회 코믹하고 유쾌한 장면으로 리얼한 웃음을 만들어 내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집중시켜 왔다.

특히 오늘 공개된 사진 속에서 엄지원은 당황한 시어머니를 진정시키며 심각한 표정으로 누군가를 응시하고 있는 모습이 공개됐으며 이유리는 최병모와 함께 삽을 들고 땅을 파는 시늉을 하고 있는 동시에 촬영기자와 함께 최병모를 취재하는 모습이 포착돼 오늘 방송될 내용에 호기심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또한 이유리와 함께 굳은 얼굴로 최병모의 취재를 이어가는 이종혁의 모습과 함께 초라해진 행색으로 삽을 휘두르며 이유리와 이종혁에게 위협을 가하는 최병모의 행동이 무슨 이유에서 비롯된 것인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하며 시청자들의 본방사수 욕구를 자극하고 있다.

이에 ‘봄이 오나 봄’ 측은 “지난 방송에서 엄지원과 이유리가 체인지의 저주에 걸렸다는 사실을 알게 된 최병모가 이를 빌미로 엄지원의 재산을 탐낸 가운데 오늘 방송에서 최병모가 엄지원의 재산을 모두 차지 할 수 있을 지 관심이 쏠리고 있는 만큼 끝까지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닐슨 수도권 기준 29회 4.4%, 30회 5.3%의 시청률을 보이며 동시간대 시청률 2위에 등극한 MBC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은 오늘 밤 10시 마지막회(31, 32회) 방송을 앞두고 있다.


iMBC 박한별 | 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