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MBC 뉴스데스크

'뉴스데스크' 왕종명 앵커 "논란 인정, 비판 수용"…윤지오 "사과 받았다" [종합]

MBC 뉴스데스크홈페이지 2019-03-19 14:54
'뉴스데스크' 왕종명 앵커 "논란 인정, 비판 수용"…윤지오 "사과 받았다" [종합]
MBC '뉴스데스크'가 왕종명 앵커의 윤지오 씨 인터뷰 논란에 사과했다.


MBC는 오늘(19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왕종명 앵커가 정치인의 실명을 밝혀달라고 거듭 요구한 부분이 출연자를 배려하지 않은 무례하고 부적절한 질문이었다는 시청자들의 비판이 많았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이어 "왕종명 앵커와 뉴스데스크 제작진은 이러한 시청자 여러분의 비판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당사자인 윤지오 씨에게 직접 사과했으며, 오늘 뉴스데스크를 통해 시청자 여러분께도 사과드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제작진 측은 "시청자 여러분의 비판에 늘 귀 기울이며 더욱 신뢰받는 뉴스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윤지오 역시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왕종명 앵커님의 동의하에 글을 기재합니다"라고 운을 뗀 후 "뉴스를 맡은 진행자로서 당연히 국민분들께서 알고자 하는 질문을 하기 위해 애쓰셨을 테고 제 상황이나 정황을 모르니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입장을 게재했다.

이어서 "앵커님께서 문자를 보내주셨고 제가 아침에 잠들어서 점심에 일어나자마자 통화를 하였고 문자와 통화로 직접 사과해주셨다. 오랜 시간 언론인으로서 살아오셨던 앵커님의 커리어에 본의 아니게 해를 끼쳐드린 것 같아 저로서도 죄송한 마음이고 여러분들께 우려심을 갖게 해 드려서 죄송하다"고 말했다.

윤지오는 마지막으로 "앞으로 모든 인터뷰가 목격자와 증언자의 입장을 먼저 헤어리고 이뤄질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바람을 적었다.

한편, 윤지오는 지난 18일 MBC '뉴스데스크'에 출연해 故장자연 사건에 관해 인터뷰를 가졌다. 왕종명 앵커는 생방송 인터뷰 중 윤지오에게 윤지오에게 증인으로 출석된 인물, 연예인의 이름, 신문사 3명, 국회의원 등의 실명을 알려달라고 요구해 시청자들의 비난을 받았다.

아래는 뉴스데스크 제작진 측 입장 전문

'뉴스데스크'는 어제(18일) 방송에서 故 장자연의 친구 윤지오 씨가 출연해 인터뷰를 진행했습니다. 이에 대한 '뉴스데스크' 제작진의 입장을 아래와 같이 전합니다.

어제 ‘뉴스데스크’는 고 장자연 씨의 동료 배우 윤지오 씨를 스튜디오에 초대해 생방송으로 인터뷰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왕종명 앵커가 정치인의 실명을 밝혀달라고 거듭 요구한 부분이 출연자를 배려하지 않은 무례하고 부적절한 질문이었다는 시청자들의 비판이 많았습니다.

왕종명 앵커와 뉴스데스크 제작진은 이러한 시청자 여러분의 비판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당사자인 윤지오 씨에게 직접 사과했으며, 오늘 뉴스데스크를 통해 시청자 여러분께도 사과드릴 예정입니다.

MBC 뉴스데스크는 시청자 여러분의 비판에 늘 귀 기울이며 더욱 신뢰받는 뉴스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아래는 윤지오 SNS 입장문 전문

안녕하세요. 윤지오입니다.
우선 이렇게 또 상황에 대해서 말씀을 드리는 것이 맞다고 생각하여 MBC 왕종명 앵커님의 동의하에 글을 기재합니다.

어제 뉴스데스크에 법정 증언 후 MBC 생방송에 임하면서 발생된 질문과 제가 인물에 대한 언급을 하지 못할 수밖에 없는 이유에 대해서 답변해 드렸었고요.

한차례가 아닌 증인으로 출석된 인물, 연예인의 이름, 신문사 3명, 국회의원 총 4차례에 인물에 대한 직접적인 질문을 주신 것은 사실입니다.

제가 말씀을 드리지 못하는 부분은 현재까지 목격자이며 증언자로 살아왔는데 이름을 언급하는 순간 저는 사실여부와 상관없이 명예훼손 피의자로 탈바꿈될 테고 처벌을 받아야 하는 것은 당연해질 사안입니다.

그들은 그럴 힘을 가졌으니까요.

이런 답변밖에 드릴 수 없는 저의 입장을 인터뷰 끝에 드릴 수밖에 없었고 제 답변 이후에 인터뷰가 종료되었습니다.

뉴스를 맡은 진행자로서는 당연히 국민분들께서 알고자 하는 질문들을 하기 위해 애써주셨을 테고 현재 제 상황이나 정황을 제대로 모르셨을 테니 그럴 수도 있다고 생각해요.

왕종명 앵커님 뿐만 아니라 지난 10년 동안 그런 질문은 온라인 오프라인을 통해서 하루에도 몇십 차례 듣기 때문에 여러분이 우려해주시는 정신적인 고통은 일반인에 비해 낮습니다.

저 많이 강해졌거든요.

앵커님께서 문자를 보내주셨고 제가 아침에 잠들어서 점심에 일어나자마자 통화를 하였고 문자와 통화로 직접 사과해주셨습니다.

오랜 시간 언론인으로서 살아오셨던 앵커님의 커리어에 본의 아니게 해를 끼쳐드린 것 같아 저로서도 죄송한 마음이고 여러분들께 우려심을 갖게 해 드려서 죄송해요.

그 후에도 웃으면서 이상호 기자님 인터뷰도 잘 마쳤고요.

현재도 저는 웃으면서 제가 할 일을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모든 인터뷰가 목격자와 증언자의 입장을 먼저 헤어리고 이뤄질 수 있었으면 바람 합니다.

다시 한번 심려 끼쳐드린 것 같아서 죄송하고 저에게 또 앵커님께 가져주시는 관심에도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습니다.


iMBC 박한별 | 사진제공=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