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실화탐사대

'실화탐사대' 남자에 속아 부동산 분양 사기에 넘어가는 여자들?

실화탐사대홈페이지 2019-02-20 14:58
'실화탐사대' 남자에 속아 부동산 분양 사기에 넘어가는 여자들?
오늘(20일) 방송되는 MBC ‘실화탐사대’는 매번 신분이 바뀌는 남자의 정체와 단란한 가정을 파괴로 이끈 비정상적인 종교 활동의 실체를 파헤친다.


명문대 출신에 억대 연봉을 받는 재무회사의 CEO라고 자신을 소개하는 남자가 한 커뮤니티에 나타났다. 그는 다수의 여성들에게 적극적으로 대시하며, 자신만 알고 있는 특별한 정보라는 솔깃한 제안을 건넸다. 평생 한 달에 250만 원을 받을 수 있다며 여성들을 한 호텔의 분양홍보관으로 데려갔고, 서둘러 계약을 하게끔 만들었다는데.

계약금만 있으면 바로 계약이 가능하고, 매달 250만원씩 나오는 믿을만한 수익 부동산이라는 남자의 말에 서둘러 계약을 감행한 여자들. 그 후 점차 연락이 끊기고 사라져버렸다는 그, 알고 보니 모든 것이 거짓이었는데. 사라진 남자의 정체를 파악하기 위해 남자가 활동하고 있다는 커뮤니티에 글을 올린 제작진은 피해자들이 받았던 것과 동일한 내용의 쪽지를 받고, 이내 그를 만날 수 있었다. 돌싱이었다가, 싱글이었다가. 아이가 있다가, 없다가. 매번 신분이 바뀌는 남자! 그는 과연 누구이며, 여성들을 분양 홍보관으로 데려갔던 이유는 무엇인지, 진짜 정체를 추적한다.

한편, ‘실화탐사대’에서는 신도들을 영적인 노예로 만들었다는 인자한 목사 사모의 진짜 얼굴을 파헤친다. 비정상적인 종교 활동으로 단란했던 가정을 파괴해버린 사모의 정체를 오늘(20일) 오후 8시 55분에 MBC ‘실화탐사대’에서 확인할 수 있다.

iMBC 김재연 | 사진제공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