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이템

'아이템' 김강우, 식물인간 된 신린아 병실 찾아간다…주지훈 분노 폭발

아이템홈페이지 2019-02-19 15:28
'아이템' 김강우, 식물인간 된 신린아 병실 찾아간다…주지훈 분노 폭발
오늘(19일) 밤, ‘아이템’ 주지훈의 분노가 폭발한다. 그가 거울을 산산조각 낼만큼 분노한 이유는 무엇일까. 이와 함께 신린아의 병실을 찾은 김강우의 모습이 공개돼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 월화미니시리즈 ‘아이템’(극본 정이도, 연출 김성욱)에서 조카 강다인(신린아)에게 “다인이한테는 언제나 삼촌이 있는 거 알지? 다인이를 끝까지 지켜줄거야”라면서 미소 짓던 강곤(주지훈). 그러나 다인이 조세황(김강우)에 의해 식물인간이 되면서 비극의 시작을 알렸다. 특히 절망하던 강곤이 다인보다 먼저 식물인간으로 발견된 고대수(이정현)의 팔목에서 본 것과 똑같은 하트 문양의 문신을 다인에게서도 발견하면서 충격에 빠졌다.

이 가운데 오늘(19일) 본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컷에는 깨진 거울 사이로 비치는 강곤의 매서운 눈빛과 병실을 찾아가 자신이 식물인간으로 만든 다인을 바라보는 조세황의 사악한 눈빛이 대비돼 눈길을 끈다. 특히 이와 함께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 조세황은 “니네 삼촌이 내가 원하는 물건을 다 찾아와 줄 거거든”이라며 다인에게 흥분된 목소리로 속삭이는 모습이 담겨 소름을 유발했다. 과연 그가 다인의 영혼을 아이템 사진첩에 가두면서까지 드러낸 진짜 속셈이 무엇인지 긴장감을 증폭시킨다.

반면 강직한 검사로 어떤 상황에서도 흔들림이 없었던 강곤은 다인에게 끔찍한 일이 벌어진 이후 이성조차 무너졌고, 급기야 크게 분노하며 거울에 주먹을 날린다. 다인이 왜 식물인간이 됐는지 그 이유라도 알아낸 걸까. 이에 제작진은 “오늘(19일), 강곤이 중요한 사실을 알아내며, 실마리를 풀어나간다. 이는 앞으로의 전개에 막대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귀띔했다.

더불어 아이템을 둘러싼 사건을 두고 공조를 시작한 강곤과 신소영의 협동수사를 비롯해 지난 방송에서 등장한 대형떡밥 ‘드림월드’에 관한 본격적으로 전개될 예정이다. 제작진은 “지난 밤, 가장 큰 의문을 일으킨 드림월드의 이야기가 드디어 수면 위로 올라온다. 시청자분들도 함께 떡밥 회수에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아이템’, 오늘(19일) 밤 10시 MBC 방송.


iMBC 박한별 | 사진제공=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