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슈

[공식입장] 남규리 측 "父 채무 관련 허위사실 유포, 법적 대응 나설 것"

이슈홈페이지 2019-02-19 15:04
[공식입장] 남규리 측 "父 채무 관련 허위사실 유포, 법적 대응 나설 것"
남규리가 아버지와 관련된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적극 해명에 나섰다.


19일 소속사 코탑미디어는 "연예인 빚투 모방 협박범을 명예훼손 및 공갈미수 혐의로 고소할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남규리의 부친은 1991년 지인들과 함께 재개발 지역 무허가주택에 지분을 판매했다가 보상받지 못했다. 이에 남규리의 부친은 법적 책임을 지고 복역 후 병환을 얻어 지금까지 경제활동을 하지 못하며 병상에 누워있는 상황이다.

남규리 부친의 지인들 역시 법적으로 자유롭지 못한 상황에 남규리 부친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갖고 있다. 남규리의 부친과 지인들은 지속적으로 연락을 주고받는 상황이고 연락처는 물론 집이 어디인지도 알고 있는 상황이다.

최근 함께 투자한 지인들 중 일부는 얼굴을 마주하고 명절인사를 나눌 정도로 가깝게 지내고 있다.

그런데 함께 투자한 10명 중 한 명의 사망한 투자자 아내와 아들이 ‘연예인 빚투’ 현상을 보고, 기자를 대동해 연락을 취해왔다.

이에 남규리는 법적 책임이 전혀 없음에도 불구하고 병상에 계신 아버지와 함께 투자했다는 책임감에 선의로 투자금을 갚아주려 했으나, 심각한 명예훼손을 고려해 법적 대처에 나서기로 했다.

남규리의 소속사 코탑미디어는 “배우의 아름다운 마음에 선의로 투자금을 갚아주려 했으나 심각한 명예훼손을 겪으며 법적으로 강력히 대처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또한 남규리의 법적 대리인은 “사실과 무관한 언론보도를 한 언론사 및 기자에 대해 명예훼손 및 공갈미수에 해당이 되는지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iMBC 박한별 | 사진 i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