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신과의 약속

‘신과의 약속’ “버렸다!”-“강요당했다!” 오윤아-한채영 사이의 진실은?!

신과의 약속홈페이지 2019-02-16 23:13
‘신과의 약속’ “버렸다!”-“강요당했다!” 오윤아-한채영 사이의 진실은?!



오윤아와 한 채영이 법정에서 만났다.


2월 16일 방송된 MBC 주말특별기획드라마 신과의 약속’(극본 홍영희, 연출 윤재문)에서 나경(오윤아)은 법정에서 지영(한채영)을 공격했다.


나경은 지영을 가리켜
제대혈만 기증받고 피고를 버렸습니다.”라고 거칠게 말했다. 지영은 버린 게 아니에요. 아픈 아이를 살리려면 태어난 아이를 달라는 우나경 씨 요구를 들어줄 수밖에 없었습니다.”라고 맞섰다.


지영의 변호인도
우리나라는 친권 포기라는 개념이 없습니다. 피고인은 법조인으로서 뻔히 알면서도 친권 포기를 강요했습니다. 이건 아픈 자식을 담보로 한 협박입니다.”라며 나경의 주장을 반박했다. 나경은 피고인은 잘 살고 있으니 행복권을 지켜주십시오.”라고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법정에서 나온 지영은 나경에게
너한테 바라는 건 진실만 갖고 다투자는 거야.”라고 말했다. 나경은 진실이 뭔데? 내 입장에서는 네가 가정파탄범이야.”라며 부르르 떨었다. 지영은 침착하게 준서를 위해서라도 거짓과 위선은 버렸으면 좋겠다.”라고 대꾸했다.


시청자들은
우나경 끝까지 피해자인 척 한다라며 분노했다. MBC 주말특별기획드라마 신과의 약속은 매주 토요일 저녁 9시부터 4회 연속 방송된다.




iMBC 김민정 | 화면캡쳐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