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신과의 약속

'신과의 약속' 한채영X배수빈X오윤아X이천희, 엇갈린 선택 속 이들의 운명은?

신과의 약속홈페이지 2019-02-16 08:00
'신과의 약속' 한채영X배수빈X오윤아X이천희, 엇갈린 선택 속 이들의 운명은?

준서(남기원)가 나경(오윤아)이 친모가 아니라는 사실을 깨닫는다.


16일(토) 방송되는 MBC 주말드라마 '신과의 약속' 마지막 회에서는 지영(한채영)이 준서를 되찾기 위한 소송이 진행된다.

지난 주 재욱(배수빈)은 나경(오윤아)이 현우(왕석현)의 완전일치 골수 공여자의 기증을 막았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나경의 악행을 알게 된 재욱은 준서를 찾아오기 위해 소송을 시작한 지영을 뒤에서 지원했다.

그러나 여론이 지영에게 불리해졌고, 지영의 변호사는 나경과의 합의를 종용했다. 하지만, 지영은 어떤 합의도 없다며 강경한 자세를 유지했고 이를 들은 재욱은 변호사에게 합의할 필요가 없다며 무엇인가를 제안했다.

그런 가운데 이번 예고에서 기자들은 나경에게 "아드님이 서지영 씨의 아들이라는 게 사실인가요?"라고 묻는다.

현우는 준서가 상처입을까 걱정하고, 준서는 나경에게 전화를 걸어 "엄마, 내 친엄마 아니야?"라고 물으며 눈물을 터뜨린다. 준서의 목소리를 들은 나경은 오열한다.

필남(강부자)는 지영에게 "준서를 꼭 찾아야겠니"라고 묻고, 상천(박근형)은 준서를 지영에게 내주겠다는 재욱에 분노한다.

재욱은 재판을 끝낸 나경과 함께 걸어 나오며, 그녀를 에스코트한다. 나경은 바닷가 근처에서 술을 마시며 "할 거 다 했네 오나경"라고 자책한다. 이내 누군가가 위급한 상황에 처한 것을 알고 빠르게 이동한다.

지영은 누군가에게 눈물을 흘리며 "금방 가요. 금방 갈게요"라고 답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신과의 약속'은 자식의 생명을 지켜야 하는 부모로서의 의무와 생명의 존엄성, 사랑과 분노로 얽힌 부부간의 윤리적, 도덕적 딜레마에 대한 질문을 던지는 드라마로 16일 토요일 오후 9시 5분에 최종회가 방송된다.




iMBC 박한별 | 화면캡처=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