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이템

'아이템' 주지훈, "'신과함께' 덕분에 잘할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은 오만이었다"

아이템홈페이지 2019-02-11 15:49
'아이템' 주지훈, "'신과함께' 덕분에 잘할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은 오만이었다"

11일(월) MBC 새 월화미니시리즈 '아이템'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주지훈은 "'아이템'을 준비하면서 '신과함께'를 복기해봤다. 그걸 했기 때문에 더 잘할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은 굉장한 오만이었다."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웹툰을 바탕으로 한 판타지 추적드라마 '아이템'은 현실에 없는 이야기를 몰입도 있게 전달하기 위해 각종 컴퓨터그래픽(CG)을 비롯한 시각효과(VFX)에 많은 힘을 쏟고 있다.


이에 대해 연출을 맡은 김성욱 PD는 "'신과함께'를 통해서 CG의 최고봉을 찍으신 주배우님께서 같이 작업하면서 아이디어를 많이 줬다. 시청자 분들이 볼 때 진짜 이야기구나 느끼실 수 있도록 모든 힘을 모아서 제작하고 있다."고 언급하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주지훈 역시 "여전히 헤맸다. 다만 '신과함께' 덕분에 조금 더 빨리 이 작품에 진입을 하게 된 부분이 있다. 연기를 감정만 가지고 할 수도 없고, 기술만 가지고 할 수도 없기 때문에 감독님과 서로 부담스럽지 않게 대화를 하고, 의견차이를 빨리 줄일 수 있었다. 제작진과 MBC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화답하며 경험자다운 맹활약을 기대하게 했다.


한편, MBC '아이템'은 꼴통 검사 강곤(주지훈)과 프로파일러 신소영(진세연)이 특별한 초능력을 가진 '아이템'을 차지하려는 인간들의 욕망 속에 숨겨진 음모와 비밀을 파헤치는 판타지 블록버스터로, 오늘(11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iMBC 김은별 | 사진 이미화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