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이템

'아이템' 김강우, "세트는 좋지만 혼자 있어 외로워" 악역 변신 소감

아이템홈페이지 2019-02-11 15:29
'아이템' 김강우, "세트는 좋지만 혼자 있어 외로워" 악역 변신 소감

11일(월) MBC 새 월화미니시리즈 '아이템'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김강우는 역대급 악역에 도전하는 소감을 밝혔다.



극중 김강우는 화원그룹 회장 조세황을 연기한다. 겉모습은 멀끔한 차세대 젊은 기업인인 조세황은, 사실 '아이템' 수집을 위해서는 물불 가리지 않는 극악무도한 소시오패스다.


이에 대해 김강우는 "세트가 아주 넓고 좋다."고 웃으면서도 "항상 혼자 있어서 좀 외로운 건 있다."고 설명했다. 또 "지금 보면 (극중에서) 다 저를 싫어한다. 일대 다수로 싸워야되기 때문에 열심히 나쁜 짓 하고 있다."며 독한 악역의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촬영하면서 특별히 갖고 싶은 '아이템'이 있었냐는 질문에는 "전부 매력적이다. 그 중에서도 하나를 고르자면 팔찌를 갖고 싶다. 팔찌만 차면 아주 그냥 천하장사가 되는데, 힘이 세지고 싶다."고 답하며 웃었다.


한편, MBC '아이템'은 꼴통 검사 강곤(주지훈)과 프로파일러 신소영(진세연)이 특별한 초능력을 가진 '아이템'을 차지하려는 인간들의 욕망 속에 숨겨진 음모와 비밀을 파헤치는 판타지 블록버스터로, 오늘(11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iMBC 김은별 | 사진 이미화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