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이템

'아이템' 김성욱 PD, "주지훈 첫 인상은 '경주용 말' 같았다"

아이템홈페이지 2019-02-11 15:23
'아이템' 김성욱 PD, "주지훈 첫 인상은 '경주용 말' 같았다"

11일(월) MBC 새 월화미니시리즈 '아이템'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연출을 맡은 김성욱 PD는 캐스팅 당시 주지훈의 첫 인상에 대해 고백했다.



김성욱 PD는 "처음 봤을 때 저게 사람인가 생각했다. 멋있기도 멋있었지만, 뭐랄까 경주용 말을 보는 듯 했다. 근육이 불뚝불뚝 하면서 금방 트랙을 뛰쳐나갈 것 같은, 그래서 저 말에서 내가 떨어질 지 몰라도 한 번 타봐야겠다 생각이 들었다."며 섭외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이 말을 들은 주지훈은 "처음 만나 뵙고 나서 누군가가 '감독님이 지훈 씨를 되게 좋아하신다. 적토마 같다고 하더라' 말해줬다. 이게 욕인지 칭찬인지 한참 헷갈려했던 기억이 있다."고 답하며 웃었다.


한편, MBC '아이템'은 꼴통 검사 강곤(주지훈)과 프로파일러 신소영(진세연)이 특별한 초능력을 가진 '아이템'을 차지하려는 인간들의 욕망 속에 숨겨진 음모와 비밀을 파헤치는 판타지 블록버스터로, 오늘(11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iMBC 김은별 | 사진 이미화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