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복면가왕

'복면가왕' 메탈보이의 정체는 빅스 켄 "감동을 전하고 싶었다" 소감 전해

복면가왕홈페이지 2019-01-28 09:26
'복면가왕' 메탈보이의 정체는 빅스 켄 "감동을 전하고 싶었다" 소감 전해
빅스 켄이 ‘복면가왕’에서 또 한 번의 감동을 선사했다.


27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메탈보이와 불난 위도우의 대결 끝에 폭발적인 가창력의 소유자인 메탈보이의 정체가 빅스 켄임이 밝혀졌다.

빅스 켄은 ‘하루도 그대를 사랑하지 않은 적이 없었다’부터 ‘Beautiful Tomorrow’까지 부드러운 음색과 뛰어난 가창력, 섬세한 감정선으로 시청자들은 물론 판정단의 귀까지 사로잡으며, 메탈보이의 정체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켜왔다.

특히 메탈보이로서 아름다운 애절함을 보여준 빅스 켄은 가면을 벗은 뒤에도 “감동을 전하고 싶었다”는 말과 함께 “도전했다는 자체만으로 의의가 있었던 것 같다”라고 말하며, 자신의 한계를 넘어선 진정한 도전의 의미를 느끼게 했다.

빅스 켄은 지난 2015년 파송송 계란탁으로 처음 ‘복면가왕’에 출연한 이후 약 2년 반 만에 다시 한 번 ‘복면가왕’ 무대에 올라 더욱 성장한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감동을 자아냈다.

이번 출연에 대해 켄은 “두 번째 출연인 만큼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욕심도 있었습니다. 비록 가왕이 되지는 못했지만, 팬분들과 시청자 여러분들께 제 노래를 들려드릴 수 있어 행복했습니다.”라며 "이번 무대는 스스로에게도 준비하는 과정에서부터 무대에 오른 순간까지 많은 것을 느끼게 해준 좋은 경험으로 남을 것 같습니다. 앞으로 더 멋진 보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는 말로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그룹 빅스로 데뷔한 켄은 노래는 물론 예능, 뮤지컬 등 다양한 장르에서 활약하며 사랑을 받았다. 뮤지컬 ‘체스’, ‘햄릿’, ‘아이언 마스크’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뮤지컬 배우로서 주목 받아왔던 켄은 뮤지컬 ‘잭더리퍼’의 다니엘 역에 출연, 색다른 변신을 앞두고 있다.


iMBC 박한별 | 화면캡처=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