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나쁜형사

'나쁜형사' 신하균X이설, 은선재 양부모 살인사건 진범 찾아내나?…본격 수사 시작

나쁜형사홈페이지 2019-01-22 18:22
'나쁜형사' 신하균X이설, 은선재 양부모 살인사건 진범 찾아내나?…본격 수사 시작
‘나쁜형사’가 신하균과 이설의 프로페셔널한 매력이 가득 넘치는 스틸을 공개해 화제다.


첫 방송부터 지금까지 19금 관람 등급이라는 다소 불리한 조건에도 불구하고 지상파 월화드라마 시청률 왕좌의 자리를 이어가고 있는 MBC 월화드라마 ‘나쁜형사’(극본 허준우, 강이헌 Ⅰ연출 김대진, 이동현)가 종영까지 단 6회만을 남기고 있는 가운데 극의 결말에 대한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24-25회 방송으로 또 다시 지상파 월화드라마 중 최강자의 자리를 차지하며 넘사벽 웰메이드 범죄수사 장르물의 저력을 보여주고 있는 상황. 이 가운데 신하균과 이설이 형사와 기자로서 남다른 포스를 풍기고 있는 스틸이 공개되어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번에 공개된 스틸에서 단연 눈에 띄는 것은 나쁜형사 신하균의 범접 불가의 포스와 날카로운 눈빛이다. 전국 강력범죄 검거율 1위를 기록하고 있는 형사답게 사건을 수사하는데 있어 그 누구보다 예리한 수사 본능을 발휘하며 시청자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 신하균은 가만히 서 있는 자태만으로 압도적인 존재감을 발휘한다.

이어 타고난 천재성을 바탕으로 사회부 기자로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이설의 스틸 또한 주목할 만하다. 기자답게 노트북 앞에서 무언가 골똘히 생각하고 있는 모습과 더불어 취재 현장에서 초 집중모드를 발휘하고 있는 이설은 한 마디로 정의할 수 없는 오묘한 매력을 풍기며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 은선재(이설)은 우태석(신하균)에게 자신의 양부모 살인사건의 범인을 찾아달라는 수사 의뢰를 했고, 이에 우태석이 자신은 한번 물면 끝까지 범인을 잡고 마는 성격이라고, “죄를 지었으면 무조건 잡을 꺼야. 그게 너라고 해도”라며 경고를 했음에도 은선재는 아랑곳 하지 않고 오히려 자신이 범인일 수도 있다는 것을 암시하는 듯, “내가 진짜 범인인지 아닌지, 괴물인지 아닌지, 덤으로 당신한테 난 어떤 사람인지도”라고 도발해 시청자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때문에 앞으로 단 6회만을 남기고 있는 ‘나쁜형사’에서 우태석과 은선재,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떤 전개를 맞이하게 될 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MBC 월화드라마 ‘나쁜형사’는 연쇄살인마보다 더 독한 형사와 연쇄살인마보다 더 위험한 천재 사이코패스의 아슬아슬한 공조수사를 그린 범죄 드라마로 오늘 밤 10시, 27-28회가 방송된다.


iMBC 박한별 | 사진제공=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