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붉은 달 푸른 해

[TV톡] '붉은 달 푸른 해' 이이경, "다시 해도 강지헌" 이유 있는 '지헌앓이'

붉은 달 푸른 해 홈페이지 2019-01-20 08:00
[TV톡] '붉은 달 푸른 해' 이이경, "다시 해도 강지헌" 이유 있는 '지헌앓이'

여전히 '지헌앓이' 중인 배우 이이경을 만났다. 이이경은 최근 종영한 MBC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를 통해 첫 지상파 미니시리즈 주연으로서의 신고식을 톡톡히 치렀다.


이에 대해 이이경은 "보통은 작품이 끝날 때쯤 되면 뒤로 갈수록 거침 없이 달려가니까 끝나기를 기다리는 마음도 든다. 그런데 이번 드라마는 체감으로는 제일 시간이 빨리 가는 것처럼 느껴졌다. 한 달이나 지났을까 싶게 너무 빨리 지나갔고, 캐릭터에 대한 애착도 제일 크다. 아쉽기도 아쉽고 애정도 많이 가는 작품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극중 이이경은 정의롭고 우직한 강력계 형사 강지헌 역할을 맡아 마지막까지 사건을 끈질기게 추적하며 극을 이끌었다.


이번 작품을 시작하면서 그가 세웠던 목표는 단 하나. "진짜 형사가 보일 때까지 하자."였다고. 그렇게 되기까지 캐릭터 분석부터 사소한 행동 하나까지 놓치지 않으려 애썼다.


일단 이이경은 작품에 들어가기 전부터 감독, 작가, 배우들과 끊임 없이 소통했다. 취조가 일상인 캐릭터였기에 그 부분에도 신경을 많이 썼다. 이이경은 "취조하다보면 대부분 비슷하다. 드라마를 보시면 제 대사가 다 물음표로 끝난다. 사실 그래서 글로만 보면 똑같은 의문문들이다. 이때 상대방을 보고 대사를 할 거냐, 안 보고 할 거냐, 한곳에서만 할 지, 쳐다만 보다가 나중에 할 지 이런 부분까지도 준비를 하려고 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심지어는 한 손으로만 운전을 하는 강지헌의 모습처럼 작은 것 하나도 모두 의미를 꾹꾹 눌러담은 행동들이었다.



이러한 섬세한 접근을 널리 알리고 싶었을 법도 한데, 이이경은 튀는 것보다는 드라마 속 자신의 역할에 충실하고자 했다. "드라마를 보시면 시청자 분들은 우경(김선아)이라는 캐릭터의 감정을 따라갈 수밖에 없다. 저는 전체적으로 사건을 바라봐야 하지, 오버해서 감정으로 호소하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 감정선은 우경이 가져가되 저는 용의자를 만나서 조사하고, 시청자 분들이 알고 싶은 간지러운 부분을 건드려주는 역할이었다."는 설명에서도 그가 강지헌을 완성하기까지 얼마나 많은 고민을 담아냈는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

또 이이경은 '붉은 달 푸른 해'를 두고 "대사만 읽어도 눈물이 나는 그런 드라마였다."고 표현하기도 했다. 한 장면 한 장면 어렵기도 어려웠지만, 마지막 회 윤태주(주석태)를 취조하는 장면에서는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눈물이 흘러나올 만큼 놀라운 작품 집중도를 경험한 작품이었다고. 가볍지 않은 주제에 때로는 예민해지기도 했지만, "이 작품 한 거 후회하지 않을 거야. 글 너무 좋지 않니."라는 김선아의 말은 그에게도 뜨겁게 와닿았다.


'붉은 달 푸른 해'를 다시 찍는다고 해도 강지헌을 택하겠다고 말할 만큼 드라마와 캐릭터에 대한 애정으로 충만한 시간을 보낸 이이경. 깊이 몰입했기에 그만큼 빠져나오긴 힘들겠지만 "메시지가 이렇게까지 강력하다면 당연히 또 하겠다."는 그의 말이 어느 때보다 반갑게 들린다.




iMBC 김은별 | 사진제공=HB엔터테인먼트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