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이템

2019년 기대작 '아이템', 캐릭터 티저 포스터 공개! 주지훈-진세연-김강우 3人3色 카리스마

아이템홈페이지 2018-12-29 14:36
2019년 기대작 '아이템', 캐릭터 티저 포스터 공개! 주지훈-진세연-김강우 3人3色 카리스마
‘아이템’이 압도적 카리스마를 자랑하는 주지훈, 진세연, 김강우의 캐릭터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MBC 새 월화미니시리즈 ‘아이템’(극본 정이도, 연출 김성욱)은 엇갈린 운명의 두 남녀가 특별한 초능력을 가진 물건들을 둘러싼 음모와 비밀을 파헤치는 판타지 블록버스터로, 매 작품마다 확실한 존재감을 선보였던 배우들의 역대급 조합에 주목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오늘(29일) 공개된 ‘아이템’ 캐릭터 티저 포스터는 무엇보다도 세 인물들이 각기 다른 장소에서 강렬한 포스를 내뿜으며 분위기를 압도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미지만으로 각 인물들의 성향을 한 눈에 파악할 수 있을 만큼 높은 몰입감을 선사하며 다가오는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것.

먼저, 정의롭고 뜨거운 가슴을 가진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 검사 강곤(주지훈). 철로 위 쓰러져 있는 사람 옆에서 정면을 응시 하고 있는 그의 눈빛엔 날카로움과 그늘진 불안감이 동시에 담겨있다. “믿을 수 없는 일들이 우리에게 벌어지고 있어요”라는 카피는 그가 무엇을 목격했고, 그의 표정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무한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이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프로파일러 신소영(진세연)은 범죄 현장에서 눈 하나 깜짝하지 않는 냉철한 얼굴로 폴리스라인 안을 바라보고 있다. 뛰어난 집중력과 판단력을 가진 그녀는 “사건이 점점 커지는 건 범인이 바라던 바겠죠”라는 프로파일링으로, 거대한 사건이 펼쳐질 것을 예고했다.

마지막으로, 화원그룹 부회장 조세황(김강우)은 혁신의 아이콘으로 불리는 젊은 기업인이자, 사건의 중심에서 절대악의 욕망을 드러내는 소시오패스다. 화려하면서도 그로테스크한 그만의 공간에서 “왜 신을 믿어요? 내가 신인데”라며 의미를 알 수 없는 표정을 내비친 조세황. 그가 꾸미고 있는 비밀스럽고 거대한 사건은 무엇일까.

‘아이템’ 제작진은 “배우들이 한 컷 한 컷 각자 맡은 역할의 특징을 한눈에 느낄 수 있도록 강렬한 연기를 펼쳤고, 만족 그 이상의 이미지가 완성됐다”며 “얼마 남지 않은 첫 방송까지 좋은 작품을 선보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기대해달라”는 당부를 전했다.

한편, 카카오페이지에서 인기리에 연재 중인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MBC 자체제작 드라마 ‘아이템’은 지난해 ‘구해줘’를 통해 사이비 종교를 소재로 현실적이면서도 긴장감 넘치는 전개로 그려내며 호평을 받은 정이도 작가가 집필을 맡아 화제를 모았다. ‘굿바이 미스터 블랙’ 공동 연출, 단막극 ‘하우스, 메이트’를 통해 강렬함과 섬세함을 동시에 가진 눈에 띄는 연출을 선보인 김성욱 PD와 의기투합한다. 웰메이드 인생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는 ‘아이템’은 인기리에 방영중인 ‘나쁜 형사’ 후속으로 2019년 2월 방영될 예정이다.

iMBC 조은솔 | 사진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