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몽

‘이몽’ 이요원-유지태-임주환-윤상호 감독-조규원 작가, 대박 기원 고사 현장 공개 '만세삼창'

이몽홈페이지 2018-12-18 09:21
‘이몽’ 이요원-유지태-임주환-윤상호 감독-조규원 작가, 대박 기원 고사 현장 공개 '만세삼창'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드라마 ‘이몽’의 대박 기원 고사 현장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모든 제작진과 출연진이 한마음 한 뜻으로 똘똘 뭉친 경건한 현장 분위기와 파이팅 넘치는 팀워크가 벌써부터 ‘이몽’을 향한 관심을 치솟게 한다.



2019년 5월 첫 방송 예정인 MBC 드라마 ‘이몽’(극본 조규원/연출 윤상호/제작 이몽 스튜디오 문화전문회사)은 일제강점기 경성과 만주 그리고 중국 상해를 배경으로 펼치는 첩보 멜로. 일본인에게 양육된 조선인 외과의사가 상해임시정부의 첩보요원이 되어 태평양 전쟁의 회오리 속에서 활약을 펼치는 시대극이다. 이에 ‘이몽’ 측은 18일(화) 고사 현장을 공개해 끈끈한 팀워크와 열띤 현장에 대한 기대감을 자아냈다.

충남 당진에 위치한 페르소나 스튜디오에서 ‘이몽’ 시청률 대박과 무(無) 사고를 기원하는 고사가 진행됐다. 이요원-유지태-임주환을 비롯 조복래, 이해영, 허성태, 전진기, 박하나 등 출연진이 총출동해 한 마음 한 뜻으로 힘찬 파이팅을 외치는 등 하나된 모습으로 현장을 훈훈하게 했다.

이 날 ‘이몽’ 고사는 “힘차게 촬영하는 드라마 ‘이몽’은 100년 전 이 땅과 이 나라를 지켜낸 많은 분들의 삶과 꿈을 담은 작품이다. 혼신과 정을 다해 작품을 만들 수 있게 도와달라”며 “여기서 일하는 모든 이들이 서로 돕고 존중하는 즐거운 일터가 되게 해달라. 모든 출연진과 스태프들이 무사고로 일할 수 있게 도와달라. 끝으로 ‘이몽’이 끝나는 날까지 최고의 시청률을 기록하게 해달라”며 진정이 담긴 제작사의 축사로 포문을 열어 모두의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이후 모든 출연진-스태프들이 “만세, 만사형통, 운수대통”을 한 목소리로 외치는 것은 물론 우렁찬 박수 소리와 에너지가 스튜디오를 가득 채우는 등 ‘이몽’에 대한 뜨거운 열정과 애정을 다시금 확인시켰다.

그런 가운데 이요원은 “뜻 깊은 작품에 함께 하게 돼 영광이다. 세트에 오니 더욱 설레는 기분이다. 열심히 촬영하겠다”며 본 촬영에 앞서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고, 유지태는 “독립 운동에 힘쓴 캐릭터를 맡게 돼 감회 남다르다. 모든 배우-스태프와 합심해 좋은 작품 만들도록 노력하겠다”는 인사를 전했다. 또한 임주환은 “독립을 위해 힘써주신 분들의 노고에 누가 되지 않게 노력하겠다”고 힘차게 외쳐 박수를 자아냈다.

MBC ‘이몽’ 제작진은 “출연진들과 스태프들 모두 3∙1 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백주년 기념 드라마라는 타이틀에 걸맞은 완성도 높은 퀄리티와 진정성을 담아내기 위해 사기와 열정을 불태우고 있다”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리는 뜻 깊고 좋은 작품으로 찾아 뵐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쏟을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3∙1 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백주년 기념 드라마 ‘이몽’은 2019년 5월 초 MBC 방송 예정이다.



iMBC 이예은 | 사진제공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