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나 혼자 산다

‘나 혼자 산다’ 헨리-김충재, 기안84 회사에 알바생-비서로 취직하다?

나 혼자 산다홈페이지 2018-12-15 02:20
‘나 혼자 산다’ 헨리-김충재, 기안84 회사에 알바생-비서로 취직하다?

헨리와 김충재가 재능을 뽐냈다.

14일(금)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272회에서 헨리와 김충재가 ‘주식회사 기안84’ 개업식에서 열심히 일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개업식에 초대된 헨리가 배경음악을 담당하겠다고 자원했다. 때마침 전현무와 성훈이 사무실을 찾자, 헨리가 바이올린 연주를 시작했다. 박나래는 “쓸데없이 고퀄(?)이다”라며 놀라워했다.

일일 비서가 된 김충재는 어리둥절해하는 전현무와 성훈을 성실히 안내했다. 전현무는 김충재를 보며 “이런 친구 아니었는데”라며 당황했다. 성훈 역시 ‘고급 인력’ 헨리를 보며 “여기서 왜 이러고 있는 거야?”라며 얼떨떨해했다. 이때 기안84가 “(헨리와 김충재의) 시급이 세다”라며 빠른 진행을 유도해 눈길을 끌었다.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각종 SNS와 포털 사이트를 통해 “진짜 쓸고퀄이다. 능력 낭비잼ㅋㅋㅋ”, “이 멤버 리멤버 하시길”, “저 정도면 그냥 재능기부”, “진짜 인건비만 해도ㅋㅋㅋ 다들 훈훈하다” 등의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리얼한 싱글라이프로 웃음과 감동을 전하는 MBC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iMBC 김혜영 | MBC 화면캡처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