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내 사랑 치유기

‘내 사랑 치유기’ 반효정-정애리, 낯두꺼운 황선희에 소금 투척

내 사랑 치유기홈페이지 2018-12-09 17:29
‘내 사랑 치유기’ 반효정-정애리, 낯두꺼운 황선희에 소금 투척
MBC ‘내 사랑 치유기’ 반효정-정애리-황선희의 ‘불꽃 튀는 격돌’이 예상되는 ‘소금 투척’ 현장이 공개됐다.


반효정-정애리는 MBC 주말드라마 ‘내 사랑 치유기’(극본 원영옥 /연출 김성용 /제작 초록뱀 미디어)에서 각각 33년 전 놀이동산에 데려갔던 손녀를 잃어버린 후 자책감에 휩싸인 채 손녀를 찾는 일을 평생의 염원으로 생각하는 정효실 역, 자신의 검은 비밀을 숨기기 위해 갖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허송주 역을 맡았다. 또한 황선희는 6년 전 이혼 한 최진유(연정훈)와 다시 부부로 돌아가기 위해 이혼 무효 소송까지 제기한 고윤경 역을 맡아 갈등을 돋우고 있다.

이와 관련 반효정-정애리가 황선희에게 소금을 투척하는 모습으로 긴장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극 중 고윤경이 또 한 번 최진유의 집으로 찾아온 장면. 대문 앞에서 고윤경과 마주친 허송주는 단호한 표정으로 고윤경을 바라보는가 하면, 정효실은 고윤경에게 자비 없이 소금을 끼얹고 있다. 과연 이번에는 고윤경이 어떤 놀라운 행동으로 전 시할머니, 시어머니를 분노하게 만들었는지 기 센 세 여자의 만남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반효정-정애리-황선희의 ‘대문 앞 소금 투척’ 장면은 지난 11월 26일 서울시 종로구 평창동에서 진행됐다. 이날 촬영에서는 반효정이 황선희에게 사정없이 소금을 뿌려야 했던 상황. 이에 반효정은 소금을 던질 때의 세기와 어떠한 각도로 맞아야 화면에 잘 그려질지에 대해 정애리, 황선희와 다양하게 이야기를 나누고 여러 번 합을 맞추는 등 진지하게 리허설에 임했다.

이어 촬영이 들어가자 반효정, 정애리, 황선희는 고도의 집중력을 발휘, 서로에게 쌓여있는 감정들을 쏟아내는 열연을 펼치며 현장을 달궜다. 하지만 촬영이 끝난 후 세 사람은 서로를 껴안으며 위로하고, 황선희에게 잔뜩 묻어있는 소금을 털어내는 등 훈훈한 모습을 자아냈다.

제작진 측은 “세 여배우의 열연과 배려가 넘치는 분위기 속에서 수월하게 촬영을 마칠 수 있었다”며 “극 중 고윤경이 이혼 무효 소송에도 잠자코 있던 전 시할머니, 시어머니의 심기를 폭발시킨 ‘불꽃 튀는 격돌’ 장면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MBC 주말드라마 ‘내 사랑 치유기’는 9일(오늘)부터 밤 9시 5분에 방송된다.

iMBC 백아영 | 사진제공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