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한국영화

‘국가부도의 날’ 손익분기점 260만 관객 돌파... 공감 신드롬 이어간다

한국영화홈페이지 2018-12-09 17:01
‘국가부도의 날’ 손익분기점 260만 관객 돌파... 공감 신드롬 이어간다
탄탄한 연기력과 매력을 겸비한 배우들의 강렬한 앙상블, 세대를 아우르는 공감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은 영화 '국가부도의 날'이 12월 9일(일) 손익분기점 260만 명 관객을 돌파했다.
[각본 : 엄성민 ㅣ 감독 : 최국희 ㅣ 제작 : 영화사 집 ㅣ 제공/배급 : CJ엔터테인먼트]


영화 '국가부도의 날'은 국가부도까지 남은 시간 일주일, 위기를 막으려는 사람과 위기에 베팅하는 사람 그리고 회사와 가족을 지키려는 평범한 사람까지, 1997년 IMF 위기 속 서로 다른 선택을 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생생한 캐릭터와 배우들의 열연, 그리고 영화가 선사하는 뜨거운 여운으로 전 세대 관객들의 폭발적인 공감을 불러일으키며 호평 속 흥행을 이어가고 있는 '국가부도의 날'이 개봉 12일째인 12월 9일(일) 오후 1시 30분 260만 관객을 기록하며 손익분기점을 돌파했다.

'국가부도의 날'은 개봉 첫날부터 동시기 개봉작은 물론 장기 흥행 중인 외화 '보헤미안 랩소디'까지 모두 제치고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 7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지키며 압도적인 흥행세를 보여주었다. 또한 개봉 4일 만에 100만 관객 돌파, 개봉 9일 만에 2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전 세대 관객의 뜨거운 호평과 입소문에 힘입은 '국가부도의 날'의 폭발적 흥행 열기를 입증했다. 특히 쟁쟁한 신작들의 공세에도 박스오피스 1위를 탈환하며 흔들림 없는 흥행을 기록 중인 '국가부도의 날'은 개봉 3주 차 장기 흥행에 돌입하며 꾸준한 열기를 이어갈 것이다.

전 세대 소통 영화로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국가부도의 날'을 본 관객들은 “IMF를 겪지 않은 세대일지라도 충분히 공감하고 몰입할 수 있는 영화다. 빠르게 진행되는 전개 덕분에 지루할 틈이 없었다”(네이버_gpwl****),“현 사회에 대해서도 다시 한번 생각하게끔 하는 계기를 제시해주는 영화”(네이버_nad9****), “한 영화 속 다양한 사람들이 바라보는 IMF를 사실적으로 담아내서 좋았다!”(네이버_bkd6****), “몰랐으나, 알아야 하는 근현대사를 재미있게 풀어 보여주는 유익한 영화”(네이버_yy85****), “배우들이 연기를 너무 잘해서 ‘진짜 연기 잘한다’ 이 말만 무한반복! 김혜수 조우진 유아인 허준호 말이 필요 없다”(네이버_zsee****) 등 폭발적인 호평을 쏟아내고 있다. 이렇듯 남녀노소 전 세대 관객들의 극찬과 입소문에 힘입어 260만 관객을 동원한 '국가부도의 날'은 개봉 3주 차에도 흔들림 없는 흥행 돌풍을 이어갈 예정이다.

1997년 국가부도의 위기를 다룬 신선한 소재, 흡입력 있는 스토리와 신뢰감 높은 배우들의 열연으로 뜨거운 공감과 메시지를 전하는 '국가부도의 날'은 전 세대 관객들의 호평과 추천 속 흥행 열풍을 이어가고 있다.

iMBC 백아영 | 사진제공 CJ엔터테인먼트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