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 신조어 지상렬부터 문법경찰 장기하까지··· ‘言빌리버블’ 웃음 통했다!

라디오스타홈페이지 2018-12-06 09:13
‘라디오스타’ 신조어 지상렬부터 문법경찰 장기하까지··· ‘言빌리버블’ 웃음 통했다!
‘라디오스타’에 입담 터진 문법 경찰 장기하부터 패기의 신입 햇병아리 김정현 아나운서까지 신선한 조합의 토크 군단이 예측불허하고 믿기지 않는 입담과 재미로 수요일 밤을 휘어잡았다. 특히 입사 6개월 차 햇병아리 김정현 아나운서가 만들어낸 토크 카오스가 절정을 이루자 어안이 벙벙해진 세 명의 게스트와 4MC들은 그를 다독거리는 등 빅 웃음을 완성, 시청자들을 배꼽 잡게 했다.


지난 5일 방송된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연출 한영롱)는 ‘언(言)빌리버블’ 특집으로 화려한 언변을 자랑하는 스타 장기하, 지상렬, 넉살, 김정현 아나운서가 출연해 토크쇼의 진수를 보여줬다.

장기하와 얼굴들의 해체 소식을 만천하에 알리기 위해 ‘라디오스타’ 출연을 결심한 장기하는 해체 이유에 대해 “5집을 냈는데 너무 좋았다. 음악적으로 하고 싶은 건 다 했다. 음악적으로 최고치를 찍은 것 같았다”고 말했다.

5집 앨범 작업 당시 ‘혼자’라는 키워드에 맞춰 혼자서 사막 한 복판에 녹음을 결심했었다고 밝힌 장기하는 “9곡 중 8곡을 작업해왔다. 바람 소리를 막으려고 바위나 동굴, 나무 뒤에 숨어서 했다. 사막에서 8곡을 녹음해 왔는데 결론은 다 날렸다”며 “나머지 한 곡을 한국에 돌아와 제대로 된 장비로 녹음을 했는데 너무 좋더라. 심지어 가 있는 동안 노래도 늘었다. 결과적으로는 연습을 가장 많이 하고 녹음이 된 앨범이 됐다”고 덤덤하게 털어놓았다.

가사를 쓸 대 한글을 고집하는 것으로 유명한 장기하는 ‘문법경찰’이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다. “우리 말 자체에 관심이 많다. 스스로 맞춤법을 지키려고 하는 거지, 남을 지적하진 않는다”며 “제가 맞춤법을 지켜서 문자를 보내니 매니저도 ‘맞춤법 검사기’를 돌려서 메시지를 보낸다고 하더라”고 털어놓았다.

신곡 ‘그건 니 생각이고’를 작업할 당시 서태지로부터 리스펙트 한다는 소리를 들었다고 자랑한 장기하는 “최근에 나온 신곡에 ‘환상속의 그대’를 오마주 해 넣은 가사가 있다. 원곡을 샘플링하면 좋을 것 같아서 수소문 끝에 이메일 주소를 받아내 메일을 보냈다. 서태지가 ‘제가 리스펙트하는 뮤지션이어서 멋지게 재밌게 해보라’고 친절하게 답변해 주셨다”며 “인간미는 다음부터다. 언제 한번 뵙고 싶다고 하니 ‘해외에서 장기하 체류’라고 답장이 왔다”며 서태지의 드립 스타일을 극찬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해인 닮은꼴’로 화제를 모은 김정현은 지난 5월에 입사해 이제 막 6개월 차 신입 병아리 아나운서. 대놓고 정해인을 따라 하는 것 같다는 사람들의 지적에 김정현은 “이 모습은 30년간 고수한 모습이다. 예전엔 억울하기도 했는데 이젠 대놓고 정해인처럼 머리를 잘라 달라고 한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또 정해인과 닮은꼴 투샷에 대해 김정현은 “제 휴대폰으로 찍어서 저만 조금 손봤다”며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노래를 잘 부르고 싶어 최근 보컬학원에 다니게 됐다고 고백한 김정현은 학원에서 배운 방법을 총동원해 노래실력을 자랑했다. 하지만 어설픈 가창력은 모두를 의아하게 만들었고, MC 윤종신은 진심으로 학원을 옮기라고 조언하기도.

의욕이 충만한 김정현은 함께 출연한 게스트들을 대상으로 무리수가 가득한 리포팅을 선보이면서 스튜디오를 더욱 웃음으로 물들였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과거 클럽을 다녔다고 고백한 김정현은 당시 췄던 출처를 알 수 없는 무근본 댄스를 선보여 모두를 박장대소케 했다.

김정현은 태국인 여성과의 썸을 탔던 에피소드에 대해서도 “한국에서 만나 길 찾는 걸 도와준 태국여성과 썸을 타다가 연락이 끊겼다. 그러다 방콕에서 우연히 만났다”고 말하더니, 이내 갑자기 태국 여인이 자신에게 한 말을 ‘영어 그대로’ 말해 모두를 의아하게 만들었다.

김정현의 예측 불가한 토크와 엉뚱함은 계속됐다. 이에 MC들은 “본인이 독특한 스타일인 걸 알고 있느냐. 집도 본인처럼 겉만 멀쩡하다는 얘기가 있다”고 질문했고, 김정현은 “샤워를 안 한 지 오래됐다. 집도 약간 그렇다는 이야기”라고 답변해 전례 없는 토크 카오스를 만들었다. 윤종신은 “MBC에 물건이 들어왔다”며 혀를 내둘렀고, 지상렬은 “예능이 아닌 스릴러”라고 소감을 전하며 웃음을 선사했다.

‘신조어의 아버지’로 불리는 언어의 마술사 지상렬은 여전한 입담으로 ‘라디오스타’를 쥐락펴락했다. MC 김구라와 절친한 친구이기도 한 지상렬은 그와 함께 티격태격하면서 ‘흥부와 놀부’ 케미로 재미를 선사했다.

개띠인 지상렬은 개의 해인만큼 이성과의 만남을 기대 했었으나 “노만남”이라며 현재의 상태를 얘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김구라는 지상렬과 관련된 풍문을 전했고, 이에 발끈한 지상렬은 루머라고 반박했다. 김구라가 루머는 톱스타만 있는 것이라고 하자 다시 지상렬은 “메기만 물고기가 아니라 닥터피시도 물고기”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습의 창시자’인 지상렬은 ‘오늘 목젖으로 타종 좀 한다’, ‘고막 깡패’, ‘핑거질’ 등 업그레이드 된 신조어를 알려주며 명불허전 실력을 인증했다. 심지어 계속 태클을 거는 김구라를 향해 ‘손톱깎이’라고 표현해 시청자들의 배꼽을 움켜쥐게 했다.

이 뿐만 아니라 지상렬은 첫 예능출연에 지나치게 긴장한 나머지 방송적응을 힘들어 하는 김정현을 향해 “앰뷸런스 대기 시켜라. 리포터 멀미하는 거 처음 봤다”라고 말하는가 하면, 아나운서로 MBC에 입사하기 전 철강회사를 다녔다는 사실을 들은 뒤 “방송보다 다시 쇠를 만지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고 말해 재미를 더했다. 김정현의 토크 카오스가 절정을 이루자 그를 우쭈쭈해주는 것을 잊지 않는 인간미를 보여주기도.

그런가 하면 ‘쇼미더머니6’의 준우승자이자 ‘쇼미더머니777’의 프로듀서로 활약을 펼쳤던 넉살은 경연을 참가하기 전 얼굴을 리프팅 해주는 주사를 맞았다고 솔직하게 고백해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당시 예비신부였던 누나의 추천으로 얼굴에 리프팅 주사를 맞았다고 밝힌 넉살은 “벌에 쏘인 것처럼 얼굴 둘레에 주사를 맞았다. 부기가 가라앉으면서 리프팅 효과가 나더라”며 “1년이 지나서 지금은 다시 원래대로 돌아왔다”고 전했다.

넉살은 자신의 가사에 욕설을 사용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도 밝혔다. 넉살은 “장르 특성상 공격적인 언어들을 많이 사용을 한다. 하지만 욕 말고도 더 강하게 표현할 수 있다”며 “제가 조카가 조금 많다. 앨범을 준비할 때 애들이 나중에 들었을 때 욕을 따라하게 하고 싶지 않아서 순화해서 쓴다”고 털어놓았다.

이후 넉살은 속풀이 송에서 다이나믹 듀오의 ‘고백’을 선곡, 무대 위에서 속이 시원한 랩과 가창력을 자랑해 보는 이들의 감탄을 절로 자아내게 했다.

이날 방송은 신선한 조합의 토크군단이 말 그대로 대활약을 펼치며 방송 직후 포털사이트 검색어 상위권을 싹쓸이했다. 방송 직후 각종 SNS와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이번 조합 너무 잘 꾸렸다. 내 기준 레전드”, “김정현 아나운서 패기의 신입일세~ 그런데 옆에서 할 말 다하고 다들 그래도 잘 챙겨주고 해서 보기 좋았다”, “넉살 매력 만점~”, “지상렬 역시 죽지 않았어~ 지상렬 알고 보면 항상 토크 하드캐리~” 등 큰 호응을 보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김국진-윤종신-김구라-차태현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iMBC 김혜영 | MBC 화면캡처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